본문으로 바로가기
카미긴의 중심부는 정말 여기가 시내라고 믿기지 않을 정도로 한적하고 작았다. 그런데 이상하게 그 분위기만큼은 내가 딱 좋아하는 그런 시내였다. 사실 시내라고 보기에도 너무 없었다. 그만큼 카미긴은 큰 섬도 아니었고, 유명한 관광지도 아니었다. 오히려 그런 면이 나의 마음을 끌리게 했던것 같다. 그렇다고 완전 오지같은 느낌도 들지 않았으니 참으로 평화롭고 좋은 섬이었다.


가로등이 별로 없어서 밤이 되면 많이 어두웠지만 그렇다고 음침하게 느껴지지는 않았다. 여기서 지나가다 문득 옆을 봤을 때 오토바이를 타고 돌아다니는 필리핀 사람들의 미소를 볼 수 있었다. 이 곳은 카미긴 아직 때묻지 않은 곳이라고 믿고 싶다. 가난한 곳도 아니었고 그냥 필리핀 사람들이 살아가고 있는 그런 곳이었다.


중심부이지만 그저 동네 골목길 같다. 낮이어도 지나다니는 사람이 그리 많지 않았다.


조금만 걸어나가도 바다를 쉽게 볼 수 있다. 밤이되면 이 곳에서 바람을 쐬는 사람을 많이 볼 수 있었다.


첫 날 아침을 먹었던 식당, 알고 보니 캐서린네 친척집이었다. 하긴 카미긴에는 식당이나 리조트가 별로 없었다. 그만큼 아직은 관광지화가 덜 되었다는 뜻이다.


분위기가 딱 시골 마을이라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복잡하고 매연으로 가득찬 세부에 있다가 이 곳을 오니 한결 기분이 여유로워졌다.


길가에는 웰라가 한 열로 늘어서 있었는데 각양 각색의 웰라가 무척이나 귀엽게 느껴졌다. 겉보기에는 자동차이지만 실제로는 오토바이였으니 참 신기한 교통수단이다. 민다나오 본섬은 가보지 않았지만 혹시나 민다나오쪽에는 트라이시클이 전부 저런 웰라일까? 아니면 카미긴에서만 트라이시클이 이런 모양일까? 궁금하기만 하다.


나와 장우형 둘이서 시내에 나와있다는 것을 알고, 캐서린이 급히 달려 왔다. 그 이유인즉슨 자신이 여행 가이드 해주겠다고 했는데 우리끼리 돌아다녀서 그렇다. 우리는 괜찮다며 걱정 말라고 했지만 전화 통화하자마자 5분만에 달려왔다. 이미 우리는 Pastel과 스프라이트까지 먹어 배부른 상태였는데 캐서린은 유명한 피자집이 있다며 데리고 갔다. 음~ 배부른 상태이긴 했지만 맛은 그냥 그랬다.


여기서도 피자를 다 먹고, 콜라까지 한 병 먹으니 배가 터질것 같았다. 진짜 계속 먹고, 또 먹고 오로지 먹는 것으로만 일정이 이어진듯 했다.


한참 시끄러울 대낮이었지만 카미긴의 시내는 한적하기만 하다. 저녁이 된다고 시끄러울까? 그렇지는 않았다. 그런데 카미긴은 참 마음에 드는 장소였다. 물론 복잡하고 시끄럽고 조금은 지저분했던 세부도 매력적이었지만 그 반대의 매력을 카미긴은 가지고 있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여게바라 2009.09.20 00:32 신고

    세계어디서나 피자엔 콜라! ㅎㅎ

  2. BlogIcon 파스세상 2009.09.20 11:01 신고

    "웰라" 라는 저 택시(?) 한번 타보고 싶네요.. ㅎㅎ

  3. BlogIcon 모과 2009.09.20 13:21 신고

    바람처럼님은 ..베낭여행 가이드 북을 내시면 좋겠습니다.
    요즘 여배우들이 그런 책을 많이 내고 있습니다.
    너무 럭셔리한 것이어서 일반 적이지 않습니다.
    대학생 베낭 족을 위한 책이 필요합니다.
    강추!!!

    • BlogIcon 바람처럼~ 2009.09.20 16:15 신고

      저도 그럴수만 있다면 얼마나 좋겠어요 ^^;
      그냥 꿈입니다
      아직 돌아다녀보지 못한 곳이 너무나 많아서요
      누군가 돈만 대주고 책 한권 써달라면 진짜 최고일텐데 말이죠 하하하하하하

  4.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09.09.20 23:49 신고

    이야~~ 5분만에 달려나와 가이드를 손수 해 주겠다는 사람도 있고.. 정말 부럽내요..
    피자 ~ 완전 느끼~의 결정체 일것 같다는 생각이..ㅋㅋ
    그래도 너무 맛나 보입니다~

  5. BlogIcon 홍콩달팽맘 2009.09.21 01:35 신고

    여행하다보면 괜시리 정이 가는 곳이 있는 것 같아요.
    유명하고 잘 알려진 곳이지만 개인적으로 끌리지 않는 곳도 있고~
    여행기를 그때 그때 써놓지 않으면 소소하게 끌렸던 곳들은 잊게 되는 것 같아요.
    물론 지나고 나서 다시 생각나기도 하지만. 그래서 기록이 참 중요한 것 같아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9.09.21 13:10 신고

      혼자여서 외롭긴 했지만 홍콩도 괜찮았어요 ^^;
      다만 너무 습기가 많아서 땀범벅 기름범벅으로 돌아다녔지만요 ㅋㅋㅋㅋㅋ

  6. BlogIcon 보링보링 2009.09.21 10:25 신고

    ㅎㅎ웰라~한번 타보고싶긴해요~ㅋ

  7. BlogIcon gemlove 2009.09.21 16:58 신고

    웰라 저도 타보고 싶어요.. 일단 우리나라에는 없으니까요.. 중국에서 자전거가 끄는 거 타봤는데 재밌더라구요 ^^

    • BlogIcon 바람처럼~ 2009.09.21 18:35 신고

      아~ 혹시 베트남에서 시클로라고 불리는 그것을 말하는 것인지요~ ^^;
      저도 타보려고 했으나 돈이 없었고 (맨날 돈.... ㅠ_ㅠ)
      보기가 안 쓰러워서 못 타겠더라고요~
      물론 그 사람들에게 있어서는 수입이겠지만
      땀을 뻘뻘흘리며 자전거를 끄는데 저는 거기서 편하게 앉아있을 수는 없을것 같았거든요~

  8. BlogIcon 난나  2009.09.24 01:47 신고

    여행지 사진을 보면서 이렇게 설레어 보는 것도 오랜만인것 같아요 ~ 답답해서 그런가.......^^;

    종종 와서 구경하고 갈게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