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밥먹고, Pastel먹고, 피자까지 먹으니 배가 터질 지경이었다. 우리는 캐서린네 집에서 좀 쉬기로 했다. 카미긴 여행이 더욱 즐거울 수 있었던 까닭은 캐서린을 비롯해서 캐서린네 가족들의 따뜻함을 느낄 수 있었기 때문이었다. 집에서 TV를 같이 보다가 캐서린이 가지고 온 사진과 지역 신문을 봤는데 신문에 캐서린이 실려있었다. 지역에서 좀 유명한 인물인가? 얘기를 들어보니 캐서린도 캐서린네 어머니도 학교 선생님이었고, 아버지는 공무원이었다.

원래는 이 날 캐서린네 아버지가 산을 같이 가자고 했었는데 아쉽게도 일정은 취소되었다. 짧게 머물렀던 우리는 시간이 부족해서 어쩔 수가 없었다.


대신 우리는 캐서린네 학교를 찾아갔다.


학교 건물만 있는 삭막한 우리나라 학교와는 다른 넓은 교정이 무척 인상적이었다.


캐서린의 교실도 가보니 우리나라 학교처럼 뒤에 학생들의 사진도 붙어있고, 각자의 꿈이라고 해야할까 그런 다짐도 써있었다. 전에도 느꼈지만 학생들이 캐서린한테 문자도 보내고, 자신의 고민거리를 자유롭게 이야기하는 모습을 보고 많은 것을 느꼈다. 학생과 선생님이 아니라 그냥 친한 친구나, 언니정도라고 느낄 정도였다.


학교를 빠져나와 마을을 한 바퀴 돌았다. 조용한 마을의 분위기가 무척 마음에 들었다. 길을 걷다가 교회 옆에 있는 놀이터에 잠시 쉬었는데 아무래도 잠을 많이 못 잤던 탓에 장우형은 무척 피곤하다고 했다.


캐서린네 집으로 다시 돌아오자마자 캐서린과 동생이 같이 놀러가자고 했다. 놀러가자고 한 곳은 예전에 살았던 집이라고 했는데 무척 친하다고 했다. 가자마자 또 먹을 것을 건내주는데 바로 구운 바나나였다. 예전 라오스에서 이미 먹어봤었는데 맛은 고구마와 무척 비슷하다.

사실 우리는 1박 2일의 일정으로 놀러온 건데 참 많은 사람들을 만났다. 그리고 아주 오래된 친구처럼 대해주는 이 곳 사람들이 너무 고마웠다. 아마도 일반적인 여행으로 왔다면 이런 대접은 받기 힘들었을 거다.


다시 캐서린네 집으로 돌아온 후 나와 캐서린은 저녁거리를 사러 중심부로 갔다. 웰라를 타고 갈거냐고 물어봤지만 나는 걷고 싶다고 했다. 나는 내려막길을 걸으면서 주위 모습을 좀 더 보고 싶었기 때문이다.



카미긴의 중심부까지 걸어 내려오는데는 그리 오래걸리지 않았다. 우리는 시장으로 가서 먹을거리를 샀다. 그러는 도중 캐서린의 학생들도 만났는데 그 때마다 캐서린에게 무슨 말을 했다. 나는 무슨 말을 했냐고 물어보니까 내가 남자친구냐고 물어본거라고 한다.


어딜가도 재밌었던 역시 시장이다. 캐서린이 시장에서 무언가를 사고 있을 때 나는 과일쪽에 시선이 갔다. 갑자기 먹고 싶어진 망고와 파인애플이 눈에 띄어 이것 저것 물어보며 봉지에 들은 파인애플 3개와 망고 5개를 사버렸다.



캐서린은 굉장히 독특하게 생긴 생선을 샀다. 내가 생선 종류를 잘 몰라서 뭔지는 모르겠지만 아주 맛있는 생선이라고 침이 마르도록 칭찬을 했다. 야채와 생선을 다 사고난 후 우리는 웰라를 타고 집으로 돌아왔다.


조금만 기다리라고 말한 뒤 캐서린네 아버지께서 직접 요리를 하러 들어가셨다. 굉장히 무뚝뚝해 보이시는데 의외로 인자하신 모습에 깜짝 놀랐다. 요리도 직접한다는 것에 놀라 캐서린에게 슬쩍 물어보니 자주 하신다고 한다. 그 동안 내가 사온 망고를 잘라서 먹기도 했다.

조금 뒤에 손님인 우리를 위한 저녁이 준비 되었다. 필리핀에서는 손님이 오면 꼭 손님을 위한 식사가 먼저 제공이 된다. 자리가 넓지 않아 전부 식사를 못하는 이유도 있지만 대부분은 그것이 손님에 대한 예의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지금은 기억도 잘 나지 않지만 사왔던 치킨, 생선 요리 등을 먹었었다. 생선과 관련된 굉장히 독특한 요리를 먹었던 것 같은데 뭐를 먹었는지 도통 기억이 안 난다.

저녁을 먹은 뒤 우리는 돌아갈 시간이 다 되었다며 아쉬운 작별 인사를 했다. 너무나 잘 대해줬던 캐서린네 가족이 무척 고마웠다. 캐서린의 어머니는 또 놀러오라는 말을 아끼지 않으셨다.


즐거웠던 카미긴 여행은 캐서린네 가족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 아쉬웠던 마음을 달래며 사진을 같이 찍었다.

캐서린네 학교 학생들이 집에 놀러왔고, 우리는 같이 항구로 향했다. 저 조그만 웰라에 나와 장우형, 그리고 캐서린네 학생 3명이나 같이 탔다. 항구에 도착해서 돌아가는 배 1000페소(약 3만원)을 내고 산 뒤 조금 기다렸다. 정말 짧은 1박 2일간의 일정이었지만 모든 사람들의 친절함에 기억에 남는 여행이었다.

아쉬운 작별인사를 하고 또 허름한 배에 12시간동안 몸을 맡겨야 했다.


12시간 뒤 우리는 부시시한 채로 세부에서 아침을 맞이할 수 있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보링보링 2009.09.26 23:36 신고

    정말 학교가 우리나라와는 다르네요~색이 고와서 아이들이 참 좋아하겠어요~ㅎㅎ

  2. BlogIcon 아이미슈 2009.09.27 01:32 신고

    이런 경험들이 바람님한테
    앞으로 어떤 상태로든 도움이 될거에요..
    그래서
    여행이 매력이있는거지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9.09.27 13:12 신고

      저도 그렇게 생각해요 ^^;
      제가 떠났던 여행들은 전부 특별했거든요
      아마 돈 많고 먹고 놀고 했던 여행만 했더라면 이렇게 블로그에 글도 안 올렸겠죠? ^^
      홍콩도 다시 한번 가보고 싶어요
      10달러짜리 국수가 많이 땡기네요 ㅎㅎ

  3. BlogIcon 또웃음 2009.09.27 09:20 신고

    저도 아이미슈님의 말에 동감!
    여행은 사람을 한층 성장시키는 것 같아요.
    살아가는데 많은 도움이 될 거라고 믿어요. ^^

  4. BlogIcon 불탄 2009.09.27 09:44 신고

    많은 것을 보고 느끼고 배우셨나봅니다.
    아주 좋은 경험이 되셨을 거라 믿어요.
    이 경험들이 앞으로 많은 도움이 도겠지요.

    즐거운 휴일입니다.
    행복하게 보내시길 바래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9.09.27 13:15 신고

      오늘 토익보고 왔는데 완전 다 찍은 느낌이네요 하하핫
      한국와서 첫 시험이었는데...
      어째 스타트가 좋지 않네요 ^^
      남은 휴일 잘 보내세요~

  5. BlogIcon 사이팔사 2009.09.27 11:37 신고

    뭔가 사람사는 냄새가 나는거 같습니다.....^^
    좋네요....

  6. 정말 멋지고 좋은 시간을 저곳에서 보내셨군요.
    부럽습니다.

  7.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09.09.27 16:49 신고

    으흐흐 부시시한 모습으로 맞이 하는 아침 .. 나름 낭만 있을것 같아요~
    저도 저 섬에 한번 가보고 싶군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9.09.27 20:25 신고

      이런 분위기 좋아하신다면 카미긴도 추천합니다 ^^;
      제가 듣기로는 필리핀의 최고는 팔라완이라고 하더라고요
      그 유명한 보라카이는 쨉도 안된다고 하는데...
      저는 아쉽게도 돈이 없어서 못 갔습니다 ㅠ_ㅠ
      그놈의 돈이 뭔지 엉엉~

  8. BlogIcon 우쓰라 2009.09.27 17:53 신고

    세부보다 여기가 정말 몇~~~~~배는 재미있을 거 같아요. 사람나는 냄새도 느껴지구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9.09.27 20:26 신고

      하하하 제가 이런 분위기를 좋아하기는 해요 ^^;
      없다고 재미 없는게 아니라 그냥 사람하고 만나도 재밌고
      그냥 마을 자체가 으슥하지도 않고 좋더라고요~ ㅋ

  9. BlogIcon 소나기♪ 2009.09.27 21:12 신고

    여행기를 읽다보면 이런 현지 분들과의 친분에 의한 여행 그리고 추억 정말 부럽더라구요.
    저는 어설프게 외국친구와 딱 한번 놀았던 기억이 있는데 그건 조금 그렇고 저도 요런 추억하나 잇었으면
    좋겠습니다.ㅎㅎ 동남아분들이 친절한지 동남아 여행기에 유독 많더라구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9.09.27 21:40 신고

      앗 그런가요? ^^
      저도 나중에 에피소드를 올리긴 하겠지만~
      짧게나마 만났던 사람들의 추억이 있답니다
      정말 재밌었어요
      만난 시간은 얼마 안 되었어도 말이죠

  10. BlogIcon gemlove 2009.09.27 21:20 신고

    아 진짜 멋지다...캬 진짜 여행의 맛을 느끼고 있는 중이에요...(비록 사진만이지만요 TT) 저도 바람처럼 님처럼 여행가고 싶네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9.09.27 21:40 신고

      나중에 여행가신다면 제가 쬐금의 도움도 드릴수 있어요 ^^;
      언제든지 말씀만 하세요!!
      동남아 지역은 제가 확실하게!! ㅋㅋㅋㅋ

  11. BlogIcon 지노다요 2009.09.27 23:18 신고

    여기나 저기나 시장에 물건 쌓여져 있는것 같군요 ㅎㅎ 멋보단 실용성 ㅎ

  12. BlogIcon 우주인 2009.10.02 09:53 신고

    학교 교정이 우리나라와 달리 오픈 되어 있는것 같아요..^^
    겨울이 없어서 그런가??^^

    넘 오랫만이죵..
    그동안 정말 눈물없이 들을수 없는 일들이 한꺼번에 쏟아지는 바람에 정신을 차릴수 없었어용..
    ㅎㅎ

    앞으로 정말 자주 올께요
    약속 ~~ㅎㅎㅎ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