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참 운이 좋게도 캐빈(호주 캐러반파크 내의 숙소형태)에 일찍 들어가게 되었다. 텐트를 치고 사는 동안 춥고, 더운 것 뿐만 아니라 참으로 여러 가지 불편했었다. 우선 밥을 먹을 때 항상 후라이팬을 들고 조리대로 가서 요리를 해야했고, 어두워지면 밥 먹기가 참 난감했었다. 그리고 캐러반파크 주인 아주머니가 텐트를 옮겨달라는 말에 구석으로 옮기기도 했었다.

그 외에도 가장 대박이었던건 비가 왔을 때였다. 아마 크리스마스 때 였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저녁 때가 되자 비가 무지 쏟아지는 거였다. 텐트가 무너질까봐 밖에서 보수 공사를 하고 있을 때 비가 쏟아지는데 이게 갑자기 우박으로 돌변하기 시작했다. 앗! 따가워! 이러면서 텐트는 마저 보수해야 했기 때문에 쫄딱 비와 우박을 맞아야 했다. 텐트를 겨우 단단하게 고정시킨 뒤에 안으로 들어갔을 때는 이미 물에 빠진 생쥐꼴이었다.

나는 그저 이 어이없는 꼬라지에 웃음밖에 나오지 않았다. 호주와서 비와 우박을 맞으면서 텐트 치고, 비바람에 텐트는 무너질것 같은 그 상황에 웃음이라니 아마도 갑자기 비가 무지막지하게 오는 날 텐트를 쳤던 군생활이 스쳐지나가서 그랬는지도 모른다.


위 사진은 캐빈이 아닌 캐러반

어쨋든 이런 텐트생활을 하고 있을 당시 희소식으로 캐빈이 갑자기 빈다는 소리에 얼른 옮겼다. 캐빈에 들어가니 그야 말로 천국이 따로 없었다. 더이상 자리에 누울 때 등에 돌의 감촉을 느낄 필요가 없었고, 더운 날에는 안에 들어와 에어컨 바람을 쐬면 되었고, 요리할 때도 이리 저리 옮겨다니며 그릇을 들고 다닐 필요가 없게 되었다. 또 가지고 있던 노트북을 편하게 쓸 수 있었으니 그야 말로 짱이었다!

25일 크리스마스에 이어 26일 박싱데이도 휴일이었고, 1월 1일에는 New years day로 쉴 수 있었다. 12월 말에 캐빈에 들어간 것으로 기억하는데 그 동안 인터넷을 너무 못했다는 생각에 인터넷을 해보기 위해 인포메이션 센터로 갔다. 참고로 호주는 워낙 인터넷 시설이 갖춰져 있지 않아서 인터넷을 하기가 무척 힘들다. 더군다나 내가 있었던 곳은 완전 시골 마을로 인터넷을 하기 위해서는 인포메이션 센터에 가야 했다.


인포메이션 센터에 도착하니 떡하니 보이는 것은 '새해이니까 우린 쉴께' 라는 표지판이었다. 힘들게 걸어왔건만 새해라서 쉰다니 오랜만에 인터넷하려던게 무산되었다. 아마 그 다음날인가 같이 있던 혁철이가 인터넷을 꼭 써야한다는 말에 결국 돈을 모아 인터넷 접속기를 샀다.

호주에서는 USB에 꼽아 쓸 수 있는 인터넷 접속 장치를 판매하고 있는데 각 통신사마다 있었고, 가장 수신율이 좋은 것은 호주의 대표적인 통신사 텔스트라의 것이었다. 하지만 이녀석 가격도 젤 비싸고, 요금 체계도 너무 비싸다. 이 접속장치 무려 149.5불을 주고 샀고, 50불도 충전하니 순식간에 20만원을 써버렸다.

참으로 오랜만에 인터넷을 한다는 생각에 싸이월드도 들어가보고, 블로그도 들어가보았을 때 너무도 놀라운 소식을 접할 수 있었다. 티스토리에서 베스트 블로거에 선정이 되었는데 왜 답장이 없냐는 독촉장이 날라온 것이었다. 거의 3주가 넘는 기간 동안 인터넷을 못하고 있었으니 이런 소식을 접할 수가 없었던 것이었다.


생각해보면 2008년 8월에 출국한 이후로 포스팅을 할 수 없는 환경에 있던 탓에 거의 블로깅을 못했었는데 어떻게 내가 베스트 블로거에 올라갈 수 있었는지 그게 무척 신기했었다. 아니 그거보다 베스트 블로거는 그저 선망의 대상이었을 뿐인데 내가 되었다는게 너무 이상할 정도였다. ^^;

그 이후 호주에 있는 동안 인터넷은 가끔 하기는 했지만 여전히 블로깅을 하기에는 어려운 환경에 있었다. 그러다가 2009년 4월에 다시 티스토리 인터뷰를 받게 되어서 무척 놀랐었다. 왜냐하면 그 당시 나는 블로그에 포스팅을 안 한지 4달정도 되었던 상태였기 때문이었다. 인터뷰 글을 받아와서 농장에서 틈틈히 작성한 뒤 나중에 멜번으로 이동한 후에 티스토리에 인터뷰를 보내드렸었다.


참~ 인터넷이 안 되고 활동이 없을 때마다 티스토리는 날 깜짝 깜짝 놀라게 만드는 재주가 있는 것 같다. 그래도 변방 블로거를 챙겨주시는 티스토리 감사했어요. ^^;;;;

저 사실 인터뷰도 했었어요. 아무도 모르셨죠? ^^;;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라오니스 2009.10.22 12:19 신고

    크리스마스에 비가 왔기에.. 더 쓸쓸하셨을 것 같습니다...
    바람처럼님 블로그는 베스트가 되고도 남을 만큼 훌륭해요.. ㅎㅎ
    앞으로도 좋은 이야기 많이 들려주세요..

  3.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09.10.22 14:39 신고

    가끔 티스토리에서 깜짝쇼로 놀라게 해 주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이래서 티스토리를 미워할수가 없다니까요..ㅋ

    • BlogIcon 바람처럼~ 2009.10.22 21:01 신고

      확실히 다른 사이트보다 사람 냄새가 나서 너무 좋아요
      베스트 블로그의 기준도 트래픽이 아닌 것도 너무 맘에 들었고요 ^^

  4. BlogIcon Eden 2009.10.22 17:04 신고

    아..저도 기억나요..인터뷰한 내용도 보았고..살짝 부럽기도 했었고..여하튼 그것이 그리 오래 안된것 같은데, 또 새삼 이렇게 세월이 흘렀나 하는 생각이 드네요..근데, 제 주변도 보니깐 호주 워킹으로 갔다온 사람들 죄다 고생은 엄청 했더군요..물론 젊은날 이 보다 더한 추억은 없겠지만..워킹 만만히 볼것 만은 아닌듯..

  5. BlogIcon 빛이드는창 2009.10.22 17:12 신고

    캐빈이 적당한 타이밍에 빈것도 그렇구, 힘든시기에 베스트 블로거 선정까지!!!
    고생끝에 진정한 행복을 맛보시는군요~^^^^
    끝까지 화이팅입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09.10.22 21:02 신고

      감사합니다 ^^;
      빨리 호주 이야기를 마구 마구 올리고 싶은데...
      생각만큼 쉽지않네요~
      또 이 이야기를 언제 끝낼 수 있으려나... ㅋㅋㅋ

  6. BlogIcon 행복박스 2009.10.22 17:36 신고

    바람처럼님 인터뷰 내용 궁금해서 어여 보러 가야겠어요~^^

  7. BlogIcon 지노다요 2009.10.22 18:13 신고

    저는 그때 군대에서 열심히 복무중이였죠 ㅎㅎㅎㅎ

  8. BlogIcon 콜드레인 2009.10.22 20:39 신고

    흐어... 정말 군생활과 맞먹는 고생을 하셨군요.
    그러나 그 고생을 잊게 해준 티스토리의 메달 ㅋ

    • BlogIcon 바람처럼~ 2009.10.22 21:04 신고

      호주 워홀은 군대를 다시 간 느낌이라고나 해야할까요? ^^
      그래도 돈이 있을 때는 참 편하고 재밌었어요 ㅋ
      돈이 없을 때는... 암울이었고요 ㅋㅋㅋ

  9. BlogIcon Mr.번뜩맨 2009.10.22 21:36 신고

    정말.. 그때 저도 아무생각없이 열심히 블로깅을 하고 있을 때네요..

    오로지 열정과 끈기로..

    지금 생각해보니 아주 감회가 새롭습니다. ^ ^ㅎ

  10. BlogIcon 좋은사람들 2009.10.22 21:39 신고

    그러고보니 마크를 보고도 인식을 못했따는;ㅋ

  11. BlogIcon 디자이너스노트 2009.10.22 22:15 신고

    저는 알고 있었어요
    인터뷰도 봤고~~ ㅋ

  12. BlogIcon 핫스터프™ 2009.10.22 22:59 신고

    오호 정말 좋은 소식이었겠습니다.
    저도 언젠간 이런 소식 받을 수 있기를 기대해보며..^^

  13. 2009.10.22 23:16 신고

    한국의 취업난이 힘들어도
    첫직장이 중요하다고 그래도 제대로 일 배울수 있고
    내가 좋아하는곳으로 가셔야 합니다
    시간이 걸리더라도 말이에요.
    알아서 하시겠지만요. 그래야 이직할때나 직장 그만둔후
    다른 직장 구할때도 좋고 배운게 도둑질이라고
    계속 그쪽 계통으로 가게 되더군요.홧팅

  14. BlogIcon 모과 2009.10.23 08:53 신고

    취업 과정은 잘 되고 있지요?
    그리고 나면 대학생을 위한 여행 책자 꼭 내세요.^^

  15. BlogIcon 소나기♪ 2009.10.23 09:47 신고

    뒤늦게 나마 축하드립니다.^^
    그런데 인터넷비용이 정말 상당하네요.
    겁나서 인터넷 못하겠군요.ㅎㅎ

    • BlogIcon 바람처럼~ 2009.10.23 23:39 신고

      일반 인터넷을 사용할 때는 보통 4불정도 합니다
      제가 샀던건 노트북에 USB를 꽂아 쓸 수 있는 형태로
      충전해서 계속해서 쓸 수 있었지요

  16. BlogIcon 악랄가츠 2009.10.24 00:25 신고

    하하 예전에 인터뷰 봤어요! ㅋㅋ
    당시 제가 블로그할 초창기라서 ㅎㅎㅎ
    이것저것 구경하고 있었답니다..
    하하.. 당시에는 몰랐는데.. 이제서야 기억이 나는군요! >.<

  17. BlogIcon 보링보링 2009.10.25 16:00 신고

    ㅎㅎㅎㅎ베스트 블로그~~꿈이죠
    아직 아기 블로거인 제에게는 너무 먼 날의 이야기~~
    다른 나라는 정말 인터넷 하기가 힘들다더니..정말인가봐요,...ㅠ.ㅠ
    지금 남자친구가 일본가있는데..ㅠ..ㅠ인터넷도 잘 안된다고하고..로밍도 (핸드폰이 오래된거라서) 안되고..
    슬프답니다

  18. BlogIcon 미미씨 2009.10.25 17:58 신고

    인터뷰 알았어요. 댓글도 남겼었는데.ㅋㅋ

  19. BlogIcon 팰콘스케치 2009.10.26 01:14 신고

    올해도 얼마 안 남았네요~!
    2009년도 베스트블로거가 되길 바랍니다^^*

  20. BlogIcon pop-up 2009.10.27 22:32 신고

    오, 캐빈이 비어서 들어가게 되셨다니.
    제가 다 기쁘네요. 정말 얼마나 달콤한 맛이었을까요.

    그나저나 인터넷... 정말 비싸네요;

  21. BlogIcon SUBIT 2009.10.30 00:31 신고

    저도 베스트 블로거 되는게 작은 소망이랍니다. +_+
    변방 블로거 맞으십니까? ㅋ
    RSS 구독자가 270명인데;; ㅎㄷㄷ 하군요 ㅋㅋ
    파워 블로거 바람처럼님 ㅋ 잘보고 가요 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