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농장에서 계속적으로 일을 할 수 있다는 판단이 들고 난 후 계속  텐트 생활을 할 수 없다고 생각했다. 낮에는 뜨거운 태양빛에 쉴 곳도 없었고, 밤에는 추위의 고통에 몸부림을 쳐야했기 때문이었다. 그리고 우리를 태워주던 사람들은 다른 캐러반파크에서 생활을 했기 때문에 아무래도 이사를 가는게 좋겠다는 판단이 섰다.

우리가 있었던 캐러반파크에도 캐빈(캐러반 파크에 있는 주거형태)이 있었지만 가격이 너무 비쌌다. 어차피 이 근처 모든 캐러반파크에 남는 캐빈이 없었지만 우선 다른 쪽으로 이사를 간 다음에 그 곳에서 방이 비는 것을 기다리는편이 낫겠다고 생각했다.

일이 끝나고 우리를 태워다 주는 사람들의 도움으로 이사를 할 수 있었다. 워낙 짐도 많았기 때문에 차가 없이는 도저히 이사를 할 수 없었다. 어쨋든 이사를 한 다음에 곧바로 텐트를 사러 갔다. 전에 쓰던 텐트는 우리가 빌렸던 텐트라서 그곳에 놓고 오고 어쩔 수 없이 새로운 텐트를 사야 했다. 그래도 좋아졌던 점은 우리가 이사한 카마루카 캐러반파크는 세인트조지 중심부에 있었기 때문에 걸어서 돌아다니기에는 한결 수월했었다. 텐트와 침낭을 사는데 호주에서는 시골 마을일수록 물가가 더 비싸다는 것을 알게되었다. 4인용짜리 텐트를 무지 비싸게주고 샀던 기억이 난다.


텐트를 사와서 뚝딱뚝딱 만드니 조금은 허전해 보이는 우리의 안식처가 만들어졌다. 4인용텐트였지만 확실히 작긴 작았다. 대충 가방과 식재료들을 놓고 나니 딱 2명이 잘 공간밖에 남지 않았다.

이 쪽 캐러반파크에 오니 텐트치고 생활하는 사람은 우리 밖에 없었다. 그 덕분에 우리가 더 불쌍해보이기도 했다. 군대에서야 워낙 텐트 생활을 많이 해봤다고는 하지만 호주에서 이렇게 텐트 생활을 하게 될 줄 누가 알았겠는가?


텐트만 치고 생활하면 그래도 가격이 저렴하다는거에 위안을 삼아야 했다. 새로 이사한 이 캐러반파크는 규모면에서는 더 작은편이었지만 그래도 시설은 더 좋았다. 화장실과 샤워장도 더 깔끔하고 캐빈도 훨씬 좋았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마을 중심부에 있어서 장을 보러가기가 편했다.


이제 호주라는 땅에 서서히 적응하고 있는 나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었다. 뭐~ 우여곡절은 참 많았지만 어쨋든 난 잘 살아가고 있지 않은가? 라고 생각했었다.

저녁으로 맛있는 김치볶음밥도 해먹고, 다음 날 도시락을 싸고 그렇게 또 하루가 지나갔다.


우리 텐트 주변에 자리잡고 있던 캐러반들이 너무나 부러웠다. 호주 사람들은 여가라는 개념이 별게 없었다. 그냥 캐러반 끌고 어떤 마을에 와서 주구장창 머물며 지낸다. 마치 여기가 자신의 집인거마냥 강아지랑 산책하고, 책보고 그러다가 나와 마주치면 인사 한번 건내고 그게 전부였다.

밤이 되자 다시 쌀쌀해졌다. 얼마나 대책없이 갔는지 알턱이 없던 집에서 전화가 왔는데 이제는 일을 하고 있다면서 걱정하지 말라는 말을 남겼다.

확실히 여기서 많은 돈을 벌었던 것은 아니지만 많은 워킹홀리데이로 왔던 사람들이 초기에 실패를 하는 것에 비하면 나는 비교적 잘 풀린 케이스였던 것이었다. 무엇보다도 이제 집에 손을 벌리지 않고 생활이 가능했다는 것에 내가 원래 계획했던 대로 진행이 되었다는 생각이 들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디자이너스노트 2009.10.21 00:19 신고

    저런식으로 여가를 보낼 수 있는 시설? 환경?이 너무 부럽네요~~ㅠㅠ
    전 엉덩이가 무거운 편이지만^^; 저렇게도 한 번 지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9.10.21 01:31 신고

      한국 사람의 입장에서보면 정말 재미없는 여가지요 ^^;
      무슨 캐러반 하나 끌고 와서 한달을 넘게 있는다니까요 ㅎㅎㅎㅎ
      그것도 아무것도 없는 시골마을에서 말이죠
      물론 저도 완전 즐기는 여행만 좋아하는건 아닌데...
      만약 저라면 저런 캐러반 끌고 호주 전역을 돌겠어요!!

  2. BlogIcon gemlove 2009.10.21 00:51 신고

    ㅋ 점점 재밌어지네요..ㅋ 땡볕에 텐트에서 자는게 얼마나 괴로운지 아는 사람은 알죠 ㅋㅋ 완전 사우나 ㄷㄷㄷ

  3. BlogIcon Phoebe Chung 2009.10.21 01:06 신고

    내가 우리 아저씨한테 불만인게 바로 여가 문화죠.^^
    난 돌아다니며 구경하고 사진 찍고 그런게 좋은데 ...^^

    • BlogIcon 바람처럼~ 2009.10.21 01:32 신고

      하하하 맞아요 맞아
      호주 사람들은 저렇게 캐러반 끌고 시골마을에서 그냥 쉬는게 여가지요 ^^
      간혹 호수나 바닷가에 놀러가 보트타는거?

  4. BlogIcon 좋은사람들 2009.10.21 01:26 신고

    지금은 한국에 계신거져~? ^^
    댓글을 둘러보다보니.. 바람처럼님이 어디계시나 헷갈려서요.ㅎㅎ

    • BlogIcon 바람처럼~ 2009.10.21 01:33 신고

      네 저 한국에 있어요 ^^;
      호주에 있을때는 인터넷을 잘 못해서 블로그를 못했거든요
      조금 헷갈리시죠?
      제가 여행정보를 주는 글을 쓰는게 아니라 그냥 경험담을 막 쓰는터라 이렇게 쓰네요

  5. 학원 2009.10.21 09:50 신고

    직장생활후
    호주워킹 홀리데이 해보려고 했는데
    엄두가 안나서 비자비만 날렸네요..
    나이가 많은지라 겁도 두배로 많아져서리
    한국서 돈 벌고 여행다니는게 낫네요 ^^
    젊을때는 참 좋은 경험되겠어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9.10.21 11:58 신고

      허걱 호주 워킹을 안 가셨는지요??
      제가 농장을 가고 저런 생활을 했지만
      호주 워킹간다고 다 저렇게 생활하는건 아니거든요~

  6. BlogIcon PinkWink 2009.10.21 09:55 신고

    음.. 확실히 트레일러가.... 흠흠흠

  7. BlogIcon 블루버스 2009.10.21 10:20 신고

    정말 텐트는 하나 밖에 없네요.
    저럴 때 느끼는 기분 대충 짐작 되는데요... 그냥 비참한 기분이랄까요.ㅎㅎ
    빨리 텐트 생활을 벗어나야 할텐데 말이죠. 다음 얘기 궁금합니다.

  8. BlogIcon 내영아 2009.10.21 10:59 신고

    화이팅!!! 힘들지만 끊임없이 분출되는 의지와 각오. 참 멋져요.
    그래도 몸관리는 잘 하셔요. 먹는것은 잘 챙겨드셔야할텐데.. ^^;

  9. BlogIcon 홍콩달팽맘 2009.10.21 11:44 신고

    저는 정말 럭키였군요. ^^;;
    워홀초기라서 그랬는지, 일본에서 일이 잘 풀렸어요.
    일본인들만 있는 회사에서 일했고..

    이렇게까지 고생하시다니...
    저도 나름 유럽여행 하면서 18킬로짜리 배낭메고 2달동안 돌아다니면서 고생했다고 자처하는데,
    바람님하고는 또 다른 고생이었던 것 같아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9.10.21 12:00 신고

      와~ 회사에서 일을 하셨군요!!
      보통 워홀이면 3D업종의 일만 생각하는 저로써는... ㅠ_ㅠ
      일본도 보통 그렇지 않나요??

    • BlogIcon 홍콩달팽맘 2009.10.21 12:13 신고

      사실 제가 일본 워홀 1기라서 가장 처음에 비자를 받아서 선례가 없었어요. 알려지지 전에 오사카 영사로 일하시던 아는 아저씨가 소개해주셔서 바로 비자를 받을 수 있었어요. ^^;;

      나중에 이야기를 들어보니, 한국식당에서 서빙을 보거나 설겆이 하는 분이 많다고 하던데 저는 주위에 한국사람이 없어서 이야기를 직접 들은 적은 없어요. 반대로 한국사람이 너무 없는 곳에서 생활해서 나중엔 향수병이 걸릴 정도였거든요. 좀 특수한 경우죠? 주위에 일본사람, 중국사람만 있었어요. 일본에서 중국어를 배우기 시작했구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9.10.21 21:34 신고

      앗 그러셨군요!!
      그렇다면 혹시 4개국어를 하신다는 말씀?
      아~ 너무 부럽습니다 ㅠ_ㅠ
      완전 엘리트신데요? ㅋ

    • BlogIcon 홍콩달팽맘 2009.10.22 01:15 신고

      과찬이세요. ^^;;;;
      바람님의 센스와 패기라면 더 많은 발전이 기대됩니다.

  10. BlogIcon 바람될래 2009.10.21 11:54 신고

    텐트...
    그거 훌륭한 집이에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9.10.21 12:01 신고

      저 텐트 비싸게 주고 샀는데 나중에 이동할 때 가지고 가긴 했지만
      결국 버리게 되었다는 안타까운 사연이 있습니다 ㅠ_ㅠ

  11. 점점 흥미로운 애기속으로 빠져들게 하는 군요.
    텐트생활, 쉽지 않으셨을 텐데, 과감한 결심으로 결행하시고,
    땡볕 아래에서 고생만 하는 워킹 홀러데이도 만족하시면서 적응하시고...

    다음에 뭘 하셔도 잘 하실 겁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09.10.21 21:33 신고

      감사합니다
      얼른 여행기같은 글을 보여드려야 할텐데... ^^
      초기라서 일한 내용밖에 없네요
      사진도 많이 찍은게 없고 ㅋ

  12. BlogIcon 머니야 머니야 2009.10.21 14:11 신고

    야외 텐트나 카캠핑시..거기는 모기가 어떤가요?
    모기 많으면..넘 힘들지 않을까 얼핏생각이 떠오르네요~

  13. BlogIcon 둥이 아빠 2009.10.21 16:37 신고

    왠지 점점 빠져드는 이야기들 이네용...

    올때마다 긴장감에 빠져 헤어나올수 없어요.

  14. BlogIcon 보링보링 2009.10.21 22:19 신고

    한국에서의 여가와 차이가 많군요..

  15. BlogIcon pop-up 2009.10.22 01:14 신고

    휴, 보면볼수록 정말 쉽지 않은 도전인 듯 싶네요.
    그래도 계속 도전하고 이를 물고 버텨내는 모습들이 멋지게 느껴집니다.

    그나저나 전 캐러반과 조용하고 심심한 휴가가 부럽기만 합니다`~

  16. BlogIcon mark 2009.10.23 08:47 신고

    점점 흥미로워지는 서바이벌게임. 젊어서 고생은 사서한다는 옛말이있습니다. 다음 얘기가 기대되는데요..

  17. BlogIcon 소나기♪ 2009.10.23 09:44 신고

    ㅎㅎ 저 주변에 워킹간사람들 진짜 많은데 텐트에서 살았다는 사람은 바람님이 처음이에요.ㅎㅎㅎ

  18. BlogIcon 인생&조이 2010.03.15 13:20 신고

    캐러반 부럽네여 ㅋㅋ

  19. BlogIcon 하얀잉크 2010.11.05 00:31 신고

    도메인때문에 다시 하나 둘 발행하시는건가요?
    역시 도메인 변경이 쉬운 일이 아니군요. 쩝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