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매일 같이 똑같은 일을 하고 도시락을 싸고, 텐트에서 잠이 드는 과정이 반복이 되는 동안 몸은 확실히 적응을 해나갔다. 초기에는 일을 잘 못해서 큰 돈을 만지지는 못했지만 내 손으로 벌었던 돈이 통장으로 들어왔고, 이제는 완전히 집에서 손을 벌리지 않고 살아갈 수 있게 되었다.

원래 이 곳에서는 주 7일 일하는 혹독한 곳이었지만 실제로 주 7일 계속 일 했던 적은 많지 않았다. 12월이었기 때문에 크리스마스와 박싱데이(26일) 때 쉬었고, 1월 1일은 뉴이어스데이로 역시 쉬는 날이었던 것이다. 그러한 휴일이 지난 후에는 쉬는 날이 너무 없어서 제발 비 좀 오라는 간절한 기도를 드리기도 했었다. 역시 휴일 없이 일을 한다는건 체력적으로 힘이 들기 마련이다.

크리스마스 이브에는 예상보다 1시간정도 일찍 일이 끝났다. 일을 못하면 돈을 못 벌지만 쉬는 날이라는 생각에 마냥 기분이 좋을 수 밖에 없었다.

일이 끝나고 나면 항상 냉장고에서 시원한 콜라를 들이키는 것을 낙으로 여겼다. 땡볕에 있는 텐트 안에 들어갈 수는 없기에 그늘진 곳에 앉아서 콜라 한잔하며 하루 일과를 마감했다. 해외를 나오면 느끼는거지만 세상에 콜라만큼 맛있는 음료가 없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아마 내가 더운 나라만 다녀서 그런지 목이 타들어갈 듯 갈증날 때는 콜라의 단 맛이 배가 되는것 같았다.

크리스마스 이브였지만 여기서는 딱히 할 것이 없었다. 그냥 쉬는 날이었다.


세인트조지의 중심부였지만 정말 한산했다. 워낙 작은 마을이라 그런지 크리스마스 이브여도 딱히 다르게 보이지는 않았다.


크리스마스와 박싱데이 이틀 연속으로 쉬기 때문에 장을 보러 갔다. 이때까지도 요리에 대한 개념이 없었기 때문에 그냥 쌀, 햄, 참치 이런 종류만 샀다. 가끔 과일이 먹고 싶을 때면 수박 한 덩어리를 사가지고 들어왔다. 근데 우리는 차가 없었기 때문에 많이 사면 살 수록 짐이 된다. 가까운 거리이긴 했지만 들고 오는데는 꽤 오래 걸리는 시간이었다. 걸어오면서 뭔가 허전해서인지 맥주도 한 팩(6병)도 샀다.


크리스마스라서 한산한게 아니라 원래 한산한 세인트조지의 중심부이다.

크리스마스에도 딱히 특별한 것은 없었다. 다만 우리가 있었던 캐러반파크에는 많은 한국 사람들이 있었는데 대부분이 나보다 나이가 많았던 형들이었다. 떡하니 중심부에 텐트 하나가 덩그러니 놓여져있으니 관심을 가지게 되었고, 같이 술도 마시며 휴일을 보낼 수 있었다.

크리스마스 다음 날은 내 생일이었다. 2006년도에 필리핀 이후 해외에서 보내는 나의 두번 째 생일이었지만 그 특별할 것 같은 날은 그냥 아무 것도 아니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Phoebe Chung 2009.10.21 15:21 신고

    흠~ 외국에서 혼자 맞는 생일 ..
    저도 그런적 있었어요.
    무지 무지 쓸쓸하죠.

  2. BlogIcon 홍E 2009.10.21 15:43 신고

    저는 한국에 있어도 혼자 생일 맞이할때가 많을 뿐이고!! 가족들도 모르고 지나갈때가 있을뿐이고~~ㅠ.ㅠ

  3. 왠지... 허전한 마음이 많이 들었을 것 같습니다.
    집 생각, 가족생각...
    그래도 주변에 같은 한국인이라도 다행이네요.

    여름 크리스마스... 왠지 쓸쓸합니다.

  4. BlogIcon 디자이너스노트 2009.10.21 22:00 신고

    호주는 길거리에서 술마실 수 있나요?
    한적하니 길에 걸터앉아서 맥주 한잔 하고 싶네요 ㅋㅋ
    (예전에 친구랑 학교 운동장에-대학교임- 맥주사들고 가서 마시고 그랬는데)

  5. BlogIcon 아이미슈 2009.10.21 22:07 신고

    그래도 생일날 따순 밥한끼는 먹어야 하는데..
    좀 그랬겠다는..흑

  6. BlogIcon 보링보링 2009.10.21 22:20 신고

    누군가 저에게 해줬던말...네 생일은 너한테는 특별한 날이지만..다른 사람들에게는 365일중 하루일뿐이야..
    ㅠ.ㅠ그래도 그래도 생일은 즐거워야하는건데...그쵸?!

  7. BlogIcon 怡和 2009.10.21 22:40 신고

    중심인것 같은데 정말 한산하네요. 크리스마스인데도 호주라서 그런지 여름이네요.
    왠지 신기합니다.
    남반구에서 보내는 크리스마스는 역시 특별한것 같아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9.10.21 22:45 신고

      네~ 아주 쨍쨍했죠 ㅋㅋㅋㅋ
      제가 여태까지 2번 크리스마스와 생일을 해외에서 보내봤는데...
      한번은 필리핀 (역시 여름 ㅋㅋ)
      한번은 호주였어요 (남반구라 여름 ㅋㅋ)

  8. BlogIcon gemlove 2009.10.21 22:41 신고

    저는 군대가서 훈련소에서 콜라의 파워를 느꼈었죠..ㅋㅋ 당시 콜라만 주면 국가에 절대 충성할텐데 하고 생각하곤 했습니다 ㅋㅋㅋ

    • BlogIcon 바람처럼~ 2009.10.21 22:45 신고

      하하하 특히 더울 때 더 그런거 같아요
      군대에서도 그랬겠지만요
      제가 더운 나라를 많이 돌아다녀봐서 그런지 몰라도
      심하게 더울 때 먹는 콜라는 진짜 최고더라고요!!

  9. BlogIcon 홍콩달팽맘 2009.10.22 01:18 신고

    외국에서 홀로 맞는 명절... 쓸쓸하지요.
    오히려 평일보다 못한듯... -_-;;;

    • BlogIcon 바람처럼~ 2009.10.22 02:09 신고

      사람이라는게 참 웃기더라고요
      일을 구할 때는 제발 일 좀... 이랬지만
      일을 할 때는 제발 휴일 좀... 이러지요 ㅋ
      쉬는 날에 잠도 많이 자고 그냥 좋았어요
      다만 허전했던건 어쩔 수 없었죠~

  10. BlogIcon 맹태 2009.10.22 09:19 신고

    젊음은 정말 좋은 것입니다...후후
    많은 것 경험해 보시고, 많은 것 배우시길..

    - 뭐 그렇다고 해서 제가 바람처럼님 보다 경험이 많은 것도 아닌거 같아요. 그저 부러움에..^^

    • BlogIcon 바람처럼~ 2009.10.22 20:41 신고

      들어가보니 낯익은 분의 블로그네요
      아마 그 분께서 직접 블로그를 하시지는 않고
      전략적인 홍보방법으로 블로그를 운영하시나 봅니다 ㅋ
      뭐~ 정치인들의 블로그 나쁘지는 않다고 생각합니다만...
      최근 안 좋았던 사건으로 인해... 이 분 이미지 많이 깎아먹었지요
      전 나이는 어리지만 기억력은 좋거든요 ^^;

    • 2009.10.23 08:07

      비밀댓글입니다

  11. BlogIcon boramina 2009.10.22 10:25 신고

    콜라, 여행 다닐 때는 정말 맛있었던 음료.
    요즘도 가끔 생각나서 마셔보면 그 때 같은 맛이 안 나요.

    워킹 할리데이, 정말 쉬운 일이 아니군요.

  12. BlogIcon 블루버스 2009.10.22 12:07 신고

    저런 곳에서 마시는 콜라와 맥주 한팩은 정말 맛있겠습니다.
    목을 넘어가는 그 기분 짐작이 됩니다.ㅎㅎ
    그나저나 특별한 날에 별 일이 없었다니 아쉬웠겠습니다.

  13. BlogIcon 딸기우유! 2009.10.22 13:48 신고

    한여름의 크리스마스는 생각보다
    낭만적이지 않네요 ^^;;

  14.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09.10.22 14:41 신고

    타지에서 맞이하는 생일을 쓸쓸히 보내면 정말 마음이 아프던데..
    한여름에 맞이하는 크리스마스~ 너무 새로운 기분이 들것 같군요~

  15. BlogIcon 콜드레인 2009.10.22 20:40 신고

    한산한 크리스마스... 매우 바람직하네요!
    한국의 크리스마스는 밖에만 나가면 커플들의 압박이 심하더군요 ㅎㅎ

  16. BlogIcon 인생&조이 2010.03.15 13:21 신고

    한산...하네여 ㅋㅋ 커플 지옥 솔로 천국-_-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