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호주 워킹홀리데이로 날아가 처음으로 시작한 일이 포도 피킹이었다. 많은 사람들이 호주로 날아가 농장을 많이 가는데 소위 대박을 꿈꾸며 가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 그거야 나도 경험해 보고서야 돈 버는게 쉽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어쨋든 나의 경우는 참 우여곡절이 있었고, 초기에는 텐트 생활의 연속이었지만 일을 할 수 있었다. 일을 할 수 있다는건 호주에서 살아남을 수 있다는 것을 뜻했다.

호주의 농장은 대부분 규모가 무척 컸다. 내가 세인트조지에 있었을 당시의 포도 농장의 규모는 피킹하는 사람만 200명이 넘었을 정도였으니 왠만한 기업 못지 않다. 물론 사람이 가장 많이 필요한 시기가 피킹할 때이다.


포도 농장의 하루 일과는 매우 이른 시각부터 시작되었다. 세인트조지에 있었을 때가 12월이었으니 호주의 여름이 시작되는 시기였다. 그래서 새벽부터 일을 시작했는데 초기에는 6시, 한참 더울 때는 5시 반에도 했었다.


6시부터 일을 시작하니 아침은 5시 20분정도에 일어나 옷을 주섬주섬 입으면서 출근 준비를 하고, 차를 타고 농장으로 향한다. 농장의 거리는 차로 약 15분 거리에 있었다. 대낮에는 찜통처럼 더운데 아직 한 여름이 아니어서 그런지 오전에는 너무 춥게 느껴졌다.


포도가 다른 작물에 비해 덜 힘들다고는 하지만 확실히 초반에는 적응하느라 힘들긴 했다. 대낮에 하루 종일 포도만 따는데 돈도 괜찮게 번다라고 생각하면 쉽게 생각하기 쉬운데 의외로 포도는 손질이 많이 가는 작물이었다. 피킹용 가위로 포도의 썩은 부분이나 작은 부분을 잘라내야 하는데 이걸 얼마나 빨리 하느냐에 따라 실력이 판가름 났다.

또 덥다 보니 체력적으로 지치기 쉬웠다. 12월이 초여름이기는 했지만 대낮에는 35도까지 훌쩍 올라가버리는데 입이 턱 막혀버릴 정도로 더웠다.


커다란 포도밭 하나를 베이라고 부르는데 이 농장은 이러한 베이가 20개 가까이 있었다. 하루 일과는 트롤리라는 수레를 끌며 포도를 피킹한 뒤 박스에 담는 작업을 하는 단순한 노동이었다.



피킹 초기에는 포도가 익지 않은 것과 익은 것을 구별해야 했고 그 이후에는 포도가 썩었는지 안 썩었는지 구별하는게 매우 손이 많이 갔다. 여기 농장 자체는 나쁘지는 않았지만 흉년이었는지 12월 중순부터는 품질자체가 그리 좋지 않아서 손질하는데 너무 많은 시간을 허비해야 했다. 포도만 좀 더 좋았다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일을 하면서 포도를 많이 따먹곤 했다. 초기에 피킹했던 포도는 우리가 생각하는 청포도의 종류였는데 껍질채 먹는 종이었다. 맛은 무척 달콤하다. 일을 하면서도 농약이 묻어있어도 막 먹기도 했는데 문제는 포도를 먹으면 갈증이 너무 생겨 일을을 제대로 하기 힘들다는 것이다. 일 하는데 너무 힘들다는 것을 깨달은 뒤로는 포도는 거의 먹지 않았다. 가뜩이나 물을 너무 많이 먹어 힘들었기 때문이었다. 보통 일을 하면서 하루에 1.5리터가량 마셨었다.


끝도 없는 포도였지만 그냥 막 피킹하는 것이 아니라 방법이 있다. 처음에는 색깔이 노랑빛이 나는 포도를 피킹하고, 그 이후에 포도가 익으면 나머지를 피킹을 했다.


사실 농장에 일하면서 이렇게 여유 부릴 시간은 없다. 누군가는 일은 안하면서 사진 찍냐고 할 수도 있겠지만 이것도 딱 한 번 초기뿐이었다. 내 영상에 쓰일 동영상을 촬영하고 싶어서 가지고 갔던 것이었다. 점심을 먹고 난 후 쉬는 시간을 이용해서 일하는 모습을 촬영했었다.


농장에서 일한지 얼마 되지 않았는데도 불구하고 살은 까맣게 그을렸고, 온 몸이 땀투성이로 그리 깨끗해 보이지는 않는다.

그렇게 고된 하루가 끝나면 캐러반파크로 돌아온다. 보통 3시정도 되었는데 씻고 나면 그늘을 찾아 다녀야 했다. 세인트조지에서 텐트생활을 2주~3주정도 생활했는데 항상 일하고 돌아온 후에 쉴 곳이 없었다. 대낮에 텐트 안에 들어가서 찜질을 할 수도 없는 노릇이었으니깐.

저녁에는 밥을 먹고 난 후 다음 날의 도시락을 싸야 했다. 이 때는 할 줄 아는 요리가 없어서 항상 밥에 햄 몇개 아니면 김치볶음밥이 주류였다. 그나마 김치볶음밥도 김치가 있을 때 가능했던 요리였다. 하루 일과는  이렇게 도시락을 만들고 물을 얼린 뒤 9시나 10시에 취침으로 끝이 났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핫스터프™ 2009.10.20 21:53 신고

    비록 힘들게 생활하셨지만 얼굴에서 나름의 여유와 재미가 느껴지는데요?
    포도가 참 탐스러워 보입니다. 맛은 있으시던가요?+_+

    • BlogIcon 바람처럼~ 2009.10.20 23:58 신고

      하하핫 아마 연출이라 그랬을지도 ^^;
      정말 빨리 일해도 남들만큼 안 되서 무척 힘들었어요 ㅋ
      진짜 마구 주워담아도 속도가 안 나오던데요 ㅠ_ㅠ
      포도는 진짜 맛났어요 ^^

  3. BlogIcon mark 2009.10.20 23:58 신고

    써바이벌 게임이 어디까지 진행될지 자못 궁금해지는..

    • BlogIcon 바람처럼~ 2009.10.21 00:02 신고

      호주 워킹하는 내내요 하하하하 ^^;
      그래도 돈을 벌어서 나중에 태국, 캄보디아, 홍콩, 마카오도 여행도 했지요
      여행을 많이 못해서 그게 더 아쉽더라고요~

  4. BlogIcon 디자이너스노트 2009.10.21 00:15 신고

    씻을 곳은 있었나 보네요~ ^^;
    그런데 피곤하다 하시면서 얼짱각도는 지켜주시는 듯..ㅋㅋ

  5. BlogIcon 홍콩달팽맘 2009.10.21 00:37 신고

    어제 청포도를 한봉지 사면서 바람처럼님을 떠올렸어요. ^^
    그랬더니 오늘 여기서 청포도 따는 사진을 만나네요.
    씻어서 회사에 가지고 가서 오늘 맛있게 먹었어요.

  6. BlogIcon 보링보링 2009.10.21 22:18 신고

    이구이구..전 포도가 너무 맛나보여서 먹고싶다는 생각이
    고생하셨을테넫..이런생각해서 죄송해요~^^;

  7. BlogIcon 에너자이죠 2009.10.23 14:53 신고

    호주 포도 맛있게 생겼네요.. ㅎㅎ

    • BlogIcon 바람처럼~ 2009.12.02 15:44 신고

      하하핫 맛있게 보이시나요? ^^
      하긴 저건 좀 달달했어요
      근데 일하는 도중에 먹으면 갈증이 너무 심해서 나중에는 거의 안 먹었어요

  8. 최창미 2009.12.02 14:17 신고

    저랑 같은데서 일하셨던거 같은데 혹시 거기 주소좀 알수 있을까요 >> 제가 세금환급받는데 주소가 필요한데 주소를 몰라서요 ㅠㅠ

  9. BlogIcon 시원이 2010.01.18 13:41 신고

    저도 저희 집에서 과수원을 하고있어
    어릴적부터 일을 많이해와서 아는데 농장 힘들어요.
    왠만한 사람이 못견디죠.
    그렇지만 우리나라는 농장이 돈이 안되는데 저 나라는 돈도 후하게 주네요
    우리네 아줌마는 하루 5만원 일당 주고 부리는데요.
    그리고
    저는 텐트 생활하기 좋아하는데... 휴가때면 보통 강원도에 텐트치고 열흘간 거기 멍때리고 상주해요.
    그래도 나오기가 싫으니...
    텐트치고 사는게 미흡한건 아니니까 작아지지 마세요^^ 전 캠핑족.!
    전 여름만 되면 텐트들고 산으로 바다로 가니까요...
    정말... 글에서 느끼는거지만.. 멤버를 한국에서나 여행지에서 미리 짜야겠네요.
    처음 떠나신 글 읽어 볼땐 '이거~~ 호주생활 너무 어렵겠는데...난 ...안될라나?' ...
    중반부터 여기까지 읽어올때 느끼는 생각은... '멤버만 짜면 다 되겠구나..! 외롭지도 심심하지도 언어가
    통하겠구나...!'
    그 생각만 머릿속에 절실히 남네요
    조언좀 주세요~^___^
    그때 태국에서 좀더 이야기하고싶었는데. 진짜 아쉽네요.
    글쓰고 블로그 운영하신다고 하시기에 그런가 싶었는데...
    계속읽어나가니 인기가 참 좋은 블로그세요.
    댓글도 짱짱하시고 다들 성의있게 올려주시네요. 물론 글도성의 넘치구요.
    저는 아직 미니홈피밖에는 하지않는데...
    경험자로써 어느 블로그가 좋은가요? 저도 올하반기에 장기계획이라서요...
    호주 멤버 구성과 새 블로그구성 조언좀 부탁드려요.

  10. 2010.03.11 11:19

    비밀댓글입니다

  11. BlogIcon 인생&조이 2010.03.15 13:18 신고

    ^^ 정주행중.

  12. BlogIcon Zorro 2010.06.22 00:48 신고

    포도 수확하시는 모습이 넘 멋지신거 아니에요?^^

  13. BlogIcon 달려야산다 2010.11.04 14:44 신고

    저희형도 호주에서 일하는데 호주 정말 가보고 싶네요...

  14. BlogIcon 미자라지 2010.11.04 15:58 신고

    포도색깔 한번 정말 대박입니다...
    너무 깨끗하고 신선해보임...ㅋ

  15. BlogIcon 레오 2010.11.04 18:00 신고

    청포도가 이렇게 많이 있다니 ...따면서 먹어줘야 겠습니다

  16. BlogIcon 큐빅스 2010.11.04 20:15 신고

    고된일을 하셨군요.
    저도 해보고 싶은데 나이가 ㅡ,ㅡ

  17. BlogIcon preserved flowers 2010.11.05 01:22 신고

    젊을때 좀 한 고생이 조금만 지나도 즐거운 추억이 되드라구여

  18. 고석준 2010.12.06 13:15 신고

    오호
    제가 지금 호주에서 세인트조지 쪽으로 넘어가고싶은대 일자리는 어떻해 컨택을 하셨는지 정말 궁금합니다
    혹시 귀찮으시겠지만 정보랑 컨츄렉터 연락처아시면 연락처라든지 쫌 알려주실수잇으세요?
    현재 브리즈번은 우기라서 그쪽이 작물이 어떻해 되었는지 잘몰라서요~
    또 일하실당시 돈은 조금 모으셨나 궁금합니당!!
    답변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19. wynter 2011.03.02 03:23 신고

    호주 워킹 준비할 때 부터 님 홈피 보면서 정보 많이 얻었는데
    이제서야 글을 남기네요.. 늦었지만 감사합니다^ ^

    저도 호주 오자마자 포도 피킹부터 시작해서
    에메랄드 세인트조지 밀두라까지 갔었어요

    포도 제일 쉬운 작물이라고 하는데... 쉬운일이 어딧겠어요ㅠㅠ
    다만 다른작물에 비해! 쉽다는 거겠죠

    무튼 디게 자세하게 포스팅하셔서
    도움 많이 됬었어요
    자주 글 남길께요 ^ ^

    • BlogIcon 바람처럼~ 2011.03.03 01:11 신고

      앗! 감사합니다 ^^
      호주에 계시는군요
      정말 고생 많으십니다 ㅠㅠ
      저도 다 겪었던 과정이라 남일 같지가 않네요
      뭐든 쉬운일이 어디있겠습니까
      정말 열심히 살아가시고, 카지노는 가지 마시고(꼭이요! ㅋㅋ)
      멋진 워홀러가 되시길 기대하겠습니다
      나중에 소식 전해주세요 ^^

  20. BlogIcon gratis spelletjes 2011.08.28 11:22 신고

    정보 주셔서 감사합니다! 맛있 겠어

  21. BlogIcon 제비꽃 2012.05.05 12:59 신고

    저를 어디로 데려가십니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