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차이나타운에 있던 프린스코트 백팩에서 지낼 때는 하루 하루 방 값을 내면서 연장했다. 내일은 어디론가 떠날 수 있겠지라며 생각하지만 그 다음날 아침에는 어김없이 내일 방값을 내는 신세가 되고 말았다. 아무리 싸다는 맥도날드 햄버거를 먹는다고 해도 세트메뉴는 보통 7불(약 7천원)이었다. 

조금 적응이 된 이후에는 라면을 사다가 백팩에서 끓여먹었다. 백팩은 조리대가 있기 때문에 각종 요리를 만들어 먹을 수 있었는데 이때까지만 해도 내가 할 줄 아는 요리는 거의 없었고, 쉽게 먹을 수 있는건 역시 라면뿐이었다. 같은 방을 쓰고 있었던 네덜란드 애들은 한국인으로부터 라면을 소개 받은 뒤로 라면을 자주 먹는다며 나에게 검은 봉지 속의 라면을 꺼내서 보여줬다. 

이 백팩에온 첫 날 네덜란드 친구들이 담배를 말아피는 것을 보고, 나는 필리핀에서 사온 말보로 담배를 한 갑씩 선물로 줬다. 호주에서 담배를 말아핀다는 것은 들었지만 실제로 보니까 왠지 불쌍해 보였다. 물론 나는 비흡연자였지만 혹시나 선물로 줄 사람이 있으면 주려고 2보루를 사왔었다. 

하루 하루가 무료하던 때 필리핀에서 같이 학원을 다녔던 다른 동생에게 연락이 왔다. 브리즈번에 놀러오겠다고 말이다. 내가 호주로 날아오기 2주 전에 이미 두명의 동생이 호주로 먼저 떠났는데 한명은 브리즈번, 다른 한명은 골드코스트에 있었다. 항상 마음이 착잡했지만 이렇게 찾아온다는 얘기에 혼자가 아니라는 생각에 나로써는 기분이 좋아질 수 있었다. 

브리즈번으로 온다고 했던 유승(이름이 외자)을 마중나가러 트랜짓센터까지 갔다. 주말을 이용해 달려온 승이를 만났는데 한 3주만에 다시 만났음에도 불구하고 무척이나 반가웠다. 아마도 필리핀에서 만나고 다시 호주에서 이렇게 빨리 만날줄 몰랐기 때문이었을지도 모른다. 

트랜짓센터에서 다시 차이나타운의 백팩까지 걸어갔다. 거리가 상당히 멀긴 멀다.  명훈이를 불러 근처 푸드코트에서 같이 저녁을 먹은 뒤 맥주를 샀다. 다들 가난한시기라 가장 싼 XXXX(포엑스)를 샀다. 맥주를 마시며 이런 저런 이야기를 했다. 나만 호주에서 학원을 다니지 않는 상태였는데 학원을 다니는 두 동생이 살짝 부럽다는 생각도 들었다. 학원을 다니는 동안에는 적어도 먹고 사는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될테니깐. 


다음 날 승이와 아침은 백팩에서 라면으로 떼우고 퀸 스트리트로 갔다. 시간을 대충 보내다가 골드코스트로 가는 승이를 바래다주기 위해서였다. 헝그리잭에서 가장 싼 50센트짜리 아이스크림을 먹으면서 아무 생각없이 거리를 바라봤다. 


골드코스트가 브리즈번에서 먼거리는 아니었지만 나를 보려고 찾아와준 동생이 매우 고마웠다. 승이를 바래다주고, 혼자인 나로 돌아왔다. 


차이나타운으로 돌아가는 길에 어딘가를 빤히 쳐다보고 있던 캥거루녀석을 보고 나도 모르게 카메라를 집어 들었다. 

이후로 나는 라면으로 계속해서 끼니를 떼우면서 퀸즐랜드 주립 도서관에서 인터넷을 하며 정보를 모았다. 어떻게서든 살아남아야 했다. 우선 농장을 중심으로 정보도 긁어모으고, 다른 사람들의 체험기도 읽어보기 시작했다. 그렇게 하루 하루 지날수록 한국이 그리워졌다. 여태까지 나와서 한국이 그립다는 생각은 한번도 해본적이 없었는데 가장 좋을 것만 같았던 호주에서 한국 생각이 간절해지다니 조금은 나약해졌나 보다. 


인터넷으로만 알아보면 답이 없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하지만 안 할 수가 없어서 도시를 방황하거나 주립 도서관에서 한참을 있었다. 노트북을 접고, 다시 생각을 했다. 

'그래! 차라리 사람과의 접촉이 더 필요할지도 몰라. 정보가 생명인 이 곳에서 혼자만이 능사가 아니야.'

다시 나는 백팩을 옮기기로 결심했다. 너무 멀었던 차이나타운이라 이번에는 시티 한 가운데로 이동하기로 했다. 호주에 온지 1주일만에 3번째 백팩이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팰콘스케치 2009.10.04 18:27 신고

    에겅~! 라면만 먹으면 여행하기 힘든데~!

  2. BlogIcon 보링보링 2009.10.04 20:46 신고

    제 친구 남자친구도 브리즈번쪽에있었는데요...그 친구는 국제면허인가 뭔가..암튼 그거 가지고가서 운전하는 아르바이트했더라구요..

    바람처럼님은 어떤일을 하셨을런지..궁금하네요~ㅎ

  3. BlogIcon 우주인 2009.10.04 23:30 신고

    잠깐 스쳐갔던 브리지번이지만 거리 풍경은 생생 하게 기억이 나네용 ㅋㅋ

    • BlogIcon 바람처럼~ 2009.10.04 23:49 신고

      전 케언즈도 생생해요 ^^;
      케언즈에서는 3박 4일 있었거든요 ㅎ
      너무 좁아서 그런가? ㅋㅋ

    • BlogIcon 우.주.인 2009.10.05 14:14 신고

      저도 케언스 3박 4일 있었어요 ㅋㅋ
      하루는 스노쿨링 하루는 쿠란다 하루는 스카이다이빙
      이렇게 ㅎㅎㅎ

      케언즈는 왠지 제가 살고 있는 속초 같은 느낌으 드는
      곳이었어요
      시골스런 느낌 ㅎㅎ

    • BlogIcon 바람처럼~ 2009.10.05 22:23 신고

      하하 시골스러운 느낌도 전 좋았어요~
      저랑 비슷했네요
      전 첫날 쉬고, 둘째날 쿠란다, 셋째날 스카이다이빙, 넷째날 스노클링 하고 난 후 곧바로 시드니로 고고!!

  4. BlogIcon 악랄가츠 2009.10.05 01:09 신고

    하아.. 라면의 인기는 이미 세계적이군요 ㅎㅎㅎ
    그나저나 캥커루 아저씨...
    한국에 있으면 밤에 취객들과 무한 혈투를 벌이겠네요 ㅋㅋㅋ

  5. BlogIcon pop-up 2009.10.05 12:33 신고

    라면과 함께..
    정말 비싸서 고민많으셨겠어요.
    단기 호화가 아닌이상 숙박과 식비는 정말 고심스럽더라구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9.10.05 13:07 신고

      라면으로는 1불정도면 한끼 해결이 가능했거든요 ㅠ_ㅠ
      아~ 말하면 말할수록 불쌍해지네요 ㅋㅋ
      전 그때 너무 가난했어요

  6. BlogIcon 샘쟁이 2009.10.05 14:40 신고

    맥도날드 7천원 허걱입니다.
    우리네 런치 3천원은 파격 그 자체로군요..

  7. BlogIcon 콜드레인 2009.10.05 21:46 신고

    7..7천원;; 입이 떡 벌어지는군요.
    아... 정말 막막하셨겠네요.
    그래도 이런 경험을 통해 훨씬 강한 사람이 될 수 있는것 같습니다.

  8. BlogIcon Phoebe Chung 2009.10.07 22:58 신고

    말아피는 담배 저도 알아요. 보통 담배보다 독하대요.
    근데 그거 핀다고 불쌍한건 아니에요. 부자들도 그것만 피는 사람들 많더라구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9.10.07 23:03 신고

      아~ 저때는 그렇게 느껴졌던거고요 ^^;
      하긴 실제로도 말아피는 모습이 쬐금 불쌍해보일 때도 있습니다 ㅋ
      특히 잘 못 마는 사람의 경우는 말이죠 ^^
      저도 담배를 안 피워서 잘 모르지만
      말아피는 담배만 피우는 사람은 오히려 이게 더 맛있다며 그것만 찾았어요~ ^^

  9. BlogIcon 상상카페 2010.06.12 16:42 신고

    요새는 어딜가나 워홀러들이 많아서 일자리 구하기가 힘든것같아요.
    대도시는 더더욱 그런것 같구요.
    워홀생활이 써억...진짜 생각만큼 괜찮은 생활은 아닌데, 외국인노동자 생활 ㅎㅎ
    그런데도 또 다른곳에 대한 환상을 버리지 못하고 뒤적거리고 있는 걸보면..
    또한 20대이기에 즐길수 있는 특권같기도하고..모르겠네요 ㅎ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