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호주 워킹홀리데이로 오면 돈을 벌어서 생활할 수 있다고는 들었지만 나는 어디서, 어떻게 해야 하는지조차도  알아보지도 않고 왔었다. 물론 책 한권을 구입해서 날아오기는 했지만, 그건 전부 농장에 대한 것뿐이었다. 이제부터 본격적인 나의 생활을 개척해 나가야했다.


아침 일찍부터 일어나 브리즈번 시티로 향했다. 대게는 백팩에서 시티까지 무료 버스를 운영하는데 나는 이걸 타지 않고, 걸어가 보기로 했다. 호주의 도시들은 Zone1, Zone2, Zone3... 이런식으로 구분이 되어있는데 Zone1은 가장 중심권인 도심이고 여기서 멀어질 수록 숫자가 올라간다. 그에 따른 교통 요금도 올라가는 식이다. 대게 Zone2부터는 그냥 사람이 사는 곳으로 여행자들이 갈만한 곳은 거의 없다.


Westend는 Zone2로 딱 Zone1과의 경계선에 있었던 지역이었다. 그런데서 시내까지 걸어갔으니 좀 멀긴 멀었다. 브리즈번의 12월 날씨는 선샤인 캐피털이라는 명칭 답게 햇살이 유난히 눈부셨다. 나는 걸어가는 도중 편의점에 들러 물 한병을 샀다. 여러 물병에 망설이긴 했지만 역시 가장 싼 물을 선택했다.


'City'라는 글자를 보며 따라가니 거대한 빌딩 숲이 보이기 시작했다. 호주는 우리가 생각하는 City의 개념과는 많이 틀렸는데 특히 그냥 City라고 부르면 거의 대부분 City Center를 의미하는 경우가 많았다. 브리즈번이라고 하면 그 광역권을 포함하는게 맞긴 하지만 대게는 브리즈번의 시티 센터를 의미했다. 호주가 나의 첫 서양 문화권이었기 때문에 다른 나라들도 이런지는 잘 모르겠다. 그래서인지 브리즈번은 유명세에 비해 매우 작아 보였다.

브리즈번의 시내로 들어와 가장 먼저 유학원을 찾았다. 호주에서는 정말 많은 유학원이 있는데 여길 잘 이용하면 매우 도움이 많이 된다. 무료로 인터넷도 할 수 있고, 전화카드나 음료수 등을 싸게 구입할 수 있으며, 각종 정보를 얻기 쉬운 곳이 바로 유학원이다. 나는 이 이야기를 필리핀에 있을 때 들었기 때문에 곧장 유학원부터 찾아갔는데 맙소서 너무 일찍 갔다.

그래서 먼저 여권 비자라벨을 받으러 갔다 온 후 유학원에가서 TFN(Tax File Number : 호주에서 정식적으로 일하기 위해 필요한 세금번호), 은행계좌개설(Commonwealth Bank가 가장 좋다고 생각), 전화 심카드 구입 및 프리페이드 충전(필리핀에서 쓰던거 그대로 사용) 등을 했다. 첫날 이렇게 일사천리로 진행되서 앞으로 잘할 수 있을거라는 느낌이 들었다. 하지만 첫날 만큼 모든게 쉽지만은 않았다.

기본적인 모든 것을 끝내고 나니 이제 할 일이 없어졌다. 브리즈번 공항에서 시티까지 오는 기차요금, 백팩 3일치 방 값, 휴대폰 프리페이드 30불짜리, 어제의 케밥 10불 이러니 단 하루만에 200불이 바닥이 보이기 시작했다. 배가 고픈데 어디서 먹어야 할지 몰랐다. 우선 만만해 보이던 지하 푸드코트에 갔다. 가격은 대체로 7~10불정도로 저렴한(?)편이었다. 나는 8불(약 8천원)정도의 한끼 식사를 했다.

브리즈번을 열심히 돌아다녀 보니 대충 감이 오기 시작했다. 애들레이드 스트리트, 퀸 스트리트, 애드워드 스트리트 등 서로 교차하는 길들이 중심부를 이루고 있었고 나머지는 매우 한적한 외각지역이었다.


거대한 크리스마스 트리가 퀸 스트리트 끝자락에 있었다. 2006년 필리핀에서 더운 크리스마스를 보냈을 때도 정말 특별하다고 생각했는데 생각해보니 남반구였던 호주도 크리스마스 때는 여름이었다.


혼자서 퀸스트리트에서 방황하다가 저녁 때는 필리핀에서 같이 학원을 다녔었던 명훈이를 만날 수 있었다. 필리핀에서 같이 학원을 다녔던 사람 중에 호주로 건너온 2명의 동생이 있었는데 그 중 한명이 명훈이었다. 나와는 다르게 호주에서 학원을 다니고 있었고, 그 날 저녁 학원 사람들과 저녁을 먹는다고 했다. 우연찮게 나도 끼게 되었다.

무척 신기했던 것은 공원에 바베큐 시설들이 있어 그냥 쿠킹호일을 깔고 고기를 구워서 먹을 수 있다. 이러한 시설이 무료라는 점도 굉장히 놀라웠다. 명훈이를 제외하고 전부 처음 보는 사람들과 같이 고기먹고, 와인 마시고 그렇게 보냈다. 점심에 먹었던 부실했던 식사의 나머지를 여기서 다 채울 정도로 많이 먹었다. ^^;;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gemlove 2009.10.01 19:52 신고

    와 진짜 재밌으셨겠네요..ㅋ 약간 고생이 시작된다는 느낌도 살살 들구요 ㅋ 다음 이야기가 벌써 궁금해요 ㅎㅎ

  3. BlogIcon 영웅전쟁 2009.10.01 20:45 신고

    ㅎㅎ
    다음편이 기다려 지는군요 ㅋ
    한국도 추석 홀리데이가
    시작되어 도로가 엉망입니다. ㅎㅎ
    잘보고 갑니다.

  4. BlogIcon 모과 2009.10.01 21:06 신고

    저도 함께 호주에 간 느낌입니다.
    대단한 탐험 정신입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09.10.01 21:18 신고

      나중에 호주의 주요 곳곳을 자세하게 이야기 하도록 할께요 ^^;
      저때는 거의 생존게임이었죠 ㅠ_ㅠ
      덕분에 사진도 별로 안 찍었답니다
      마음이 심란해서 사진 찍을 여유도 없었으니까요
      모과님 즐거운 명절 보내세요!!

  5. BlogIcon 핑구야 날자 2009.10.01 21:39 신고

    가보고 싶은 호주.... 크리스마스 트리와 난방.... 우리나라에서는 보기 힘든 풍경이군요,,

  6. BlogIcon 지노다요 2009.10.01 21:58 신고

    유학원? 처음 들어보는 단어내요. 인터넷도하고 싸게 구입할수도 있다니..좋은곳?!ㅎ
    해외에 나갈일이 없으니;;ㅎㅎ

    • BlogIcon 바람처럼~ 2009.10.01 23:29 신고

      아마 근처에 유학원 많이 보셨을텐데요? ^^;
      우리나라에 있는 그런 유학원하고 똑같고 또한 호주 지사이지요
      초기에는 자주 찾아갔던거 같아요~ ^^

  7. BlogIcon 팰콘스케치 2009.10.01 21:59 신고

    워킹 홀리데이~!?
    억수로 부러운데요~!

  8. BlogIcon mark 2009.10.01 23:21 신고

    엣날 아반테 처음 나왔을 때 수출 시작하기전에 해외 기자들을 초청하여 대리점 대회및 기자들 시승회를 가졌었지요. 골드 코스트에서 . 그때대 싱각이 납니다.

  9. BlogIcon pop-up 2009.10.01 23:59 신고

    누군가 하던 말을 들었는데, 요즘은 농장 들어가기도 쉽지 않다고 하더군요.
    일하려고 줄 서 있는 대기자들이 넘쳐난다고..ㅎㅎ

    워킹홀리데이라.. 어릴 때 한번 쯤 해보고 싶기도 한데, 쉽지 않은 도전일텐데.
    멋진 체험기(?) 기다릴게요.

    추석한가위 잘 보내세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9.10.02 17:14 신고

      네 맞아요
      제가 있을 당시에도 그랬었거든요
      요즘은 특히나 더 심해진듯 합니다~
      너무나 많은 워홀 이야기에 혹해서 오는 사람도 많고요^^

  10. BlogIcon 36.5˚C 몽상가 2009.10.02 08:32 신고

    고생한만큼 결과도 좋겠죠. 타지에서 힘드실테지만 화이팅합니다. ^^ 홧팅!

  11. BlogIcon 샤방^^ 2009.10.02 12:24 신고

    저도 워킹훌쩍떠나고싶네요.. 항상 건강하시고 많이배우고오세요 ^^ 홧팅 ㅎㅎ

  12. BlogIcon 미미씨 2009.10.02 16:11 신고

    한여름의 크리스마스!! 저도 언젠가는 크리스마스때 지구 반대편으로 날라가서 지내고 싶어요. ㅋㅋ

    추석명절 행복하게 보내세요. 즐거운 추석한가위 되시길..^^

  13. 이여자 2009.10.02 23:13 신고

    워킹홀리를 준비하고 있는 사람으로서 좋은 글 인거 같네요! 호주 현지 상황 많이 많이 들려주세요 ^^
    추석 잘 보내시구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9.10.03 00:11 신고

      2008년 12월부터 저는 호주에 있었어요 ^^;
      지금은 한국이고요
      제 개인적인 이야기라 많은 도움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자주 자주 들러주세요!! ^^

  14. BlogIcon 악랄가츠 2009.10.03 01:07 신고

    일사천리로 일이 진행되었군요~! ㅎㅎ
    게다가 아는 지인분까지 만나서 바베큐파티~! ㅎㅎ
    어제의 우울함은 온데간데 사라졌습니다 ㅎㅎㅎ

    • BlogIcon 바람처럼~ 2009.10.03 09:41 신고

      초반에는 우울함이나 외로움도 많았지만
      아무래도 먹고 사는 걱정때문에 힘들었어요 ㅋ
      어떻게 살아야 하나 뭐 이런 생각만 하다가 거리를 방황했죠 ㅋㅋㅋ

  15. BlogIcon 또웃음 2009.10.03 15:07 신고

    역시 호주는 필리핀하고 사진의 분위가 자체가 다르네요.
    호주는 꼭 한번 가보고 싶은 곳인데 영어가 너무 짧아 혼자서는 엄두가 안 나네요. ^^

    • BlogIcon 바람처럼~ 2009.10.03 20:18 신고

      네 분위기가 완전 틀렸어요
      아무래도 나라 자체의 느낌이 아시아와 웨스턴쪽이라 그런듯 합니다 ㅋㅋ
      분위기는 세련되었는데 마음은 공허했던 그 시기였죠 하하핫
      그리고 영어는 조금 안 되셔도 괜찮아요
      저도 영어 그닥... ^^

  16. BlogIcon 보링보링 2009.10.04 20:41 신고

    아..저도 제 인생계획대로였다면..작년에 워킹을 갔어야하는데...ㅋㅋ

  17. ㅎㅎㅎ 2009.10.20 03:38 신고

    트리 옆 카지노도 보이고,, 와~ 너무 반갑다..ㅠ-ㅠ 곧 다시 돌아갈껀데.. 다시 호주가면 이렇게 그립던 모든게 다시 일상이 되어 지긋지긋해 지지는 않을지..ㅎㅎ근데 지금은 참 반갑네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9.10.20 09:48 신고

      아~ 호주 다시 가시는군요
      저도 요즘같아서는 호주라도 다시 가볼까라는 생각까지 ㅠ_ㅠ
      세컨비자로도 갈 수 있는데 흑흑

  18. 제이 2010.07.08 12:51 신고

    사진들이 다 낯이 익네요 ㅎㅎ 아무래도 호주 사는몸이다 보니... 저는 골드코스트에 살아요(호주에 간다면 한번정도는 들려도 좋은곳이에요. 말그대로 눈이 보이는대까지 황금빛 모래사장이 펼쳐저있는 곳이죠, 브리즈번에서 1시간정도 차타고 내려오면 있는곳입니다) ㅎㅎ 200불에 방세까지 낸다면 하루이틀사이에 사라져 버리죠...역시 호주 물가는 비싸요 ㅠㅠ

    • BlogIcon 바람처럼~ 2010.11.04 09:18 신고

      재발행하다 본 댓글입니다 ㅠㅠ
      저도 골드코스트에 잠깐 지냈었는데요 꽤 멋진 곳이더라고요
      골드코스트에 도착하자마자 들었던 생각은 '이제야 호주에 왔구나' 였거든요 ^^

  19. BlogIcon 픽팍 2010.11.03 22:11 신고

    와 ㅋㅋ
    저는 브리즈번은 못 가 봤는데ㅜ ㅋㅋ부럽 ㅋㅋㅋ

  20. BlogIcon classic rolex 2013.09.06 01:28 신고

    高品質のスイスのレプリカ時計英国のオンラインをお探しですか?もう躊躇しないでください!高級スイスのレプリカ時計英国を買うために私達の店に来る!

  21. BlogIcon moon 2013.10.10 12:19 신고

    금칙어를 사용하고 계시므로 댓글을 남기실 수 없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