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반응형
브리즈번 사우스뱅크쪽으로 가다보면 인공적인 산책로가 펼쳐진다. 이 곳을 지나다니다 보면 수 많은 사람들이 조깅을 하거나 자전거를 타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 호주 도시들의 특징 중 하나가 무조건적으로 보타닉가든이라는 공원이 있거나 휴식공간이 여러 곳이 있었다. 호주에서 3번째로 큰 도시였던 브리즈번도 예외는 아니었는데 그 중 사우스뱅크쪽의 공간은 무척 좋았다.


사우스뱅크의 산책로를 따라가다 보면 이런 인공비치가 나온다. 직접 들어가보지는 않았지만 어린 아이들이 놀 수 있는 얕은 곳부터 어른들이 놀 수 있는 곳까지 다양한 풀장이 있었다. 게다가 모래까지 깔려있으니 그야말로 도심속 비치였다. 하긴 호주에서 지내면서 느낀거지만 도시 자체가 무척 심심했다. 그러니 이런 시설이라도 있어야겠다라는 무언의 긍정이 생겨버렸다.

어쨋든 도심 속에 이런 시설이 있다는 것도 참 놀라웠고, 하루 종일 안전요원이 대기할 만큼 제대로 관리되고 있다는 것도 놀라웠다. 물론 무료이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