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호주의 여름이라고 믿기지 않을 만큼의 혹독한 새벽 추위가 지나간 후 나의 두번째 출근이 시작되었다. 이 곳에 있을 때는 항상 이른 새벽에 나가야 했기 때문에 씻지도 않고 나갔다. 초기에는 새벽 6시까지 출근이었지만, 낮 시간대가 점점 빨라지면서부터는 새벽 5시 반까지 출근했다. 마을과는 거리가 꽤 있었던 만큼 최소 30~40분전에는 일어나야했다.

농장에 도착하니 뭔가 낌새가 이상했다. 우리가 차에서 내리자마자 아직 포도가 덜 익었다며 오늘은 일을 안 한다고 했다. 원래라면 일을 안하면 좋아하는게 정상일지 모르지만, 호주에서는 한푼이라도 더 벌어야 했는데 그 하루 안 하는 것은 나에게 타격이 무척 컸다.

뭐... 포도가 안 익었다는데 어쩔 수 없지.


세인트조지로 돌아와서 곧바로 IGA(슈퍼마켓)로 가서 우리에게 필요한 물품들을 사기 시작했다. 버너, 후라이팬, 식재료, 냄비... 사야될게 너무 많아서 그런지 장을 보고 나왔을 때는 두 손 가득했다. 짐을 싣고 있을 때 한국 사람으로 보이는 두 사람이 보였고, 어떻게 하다보니 우연찮게 인사하게 되었다. 알고보니 같은 농장에서 같은 팀에서 일을 하고 있었다. 농장이 큰 까닭에 4개팀이 있었는데 그 중 우리 팀은 유난히 한국 사람이 많았었다.

그러던 도중 우리와 함께 했던 형이 전화를 받고 오더니 브리즈번으로 돌아가야 할거 같다고 했다. 호주에서는 간호학을 전공하고 있었는데 마침 어느 곳에서 면접을 볼 수 있게 되었다고 아무래도 가는게 좋겠다고 했다. 그리고는 앞에 있는 사람들에게 우리를 부탁하는 식으로 말하고 전화번호를 받게 되었다.

캐러반파크로 돌아와서 형은 예상대로 짐을 싸기 시작했고, 아마도 돌아올 거야라고 얘기했지만 나는 믿지 않았다. 농장에서 일하고 온 첫 날 형은 우리에게 한국 사람이 너무 많아서 별로 좋은 정보도 아니었던거 같다고 했고, 1.2불이라는 말도 안 되는 임금을 받고 어떻게 일하냐고 푸념을 했었다. 그리고  내 눈에는 딱 하루였지만 농장 일에 대해서  힘들어 하는게 역역하게 보였었다. 짐을 싸는 형의 모습은 농장을 떠나게 된다는 기쁨이 더 커보였는데 짐을 다 차에 싣고는 곧 연락을 준다는 말과 함께 떠났다. 순식간에 사라지는 자동차의 뒷모습을 바라보며 커져가는 당혹스러움은 이루 말할 수 없었다.

아~ ㄴ어무미엄ㄴ엄낭무오풑ㅌ쿠찬옴오ㅜㅠㅠㅁ은ㅁ업ㅈ둠ㄴ어난ㅁ 으악!!!!
이제 어떡하지?


힘들게 농장에 왔고, 일도 금방 얻었기 때문에 모든게 쉽게 풀린다고 생각했는데 그게 아니었다. 농장에 온지 단 이틀만에 최대 위기가 찾아온 것이다. 문득 농장에 오기 전에 싸이월드 메인에 써놓은 글이 떠올랐다.

'가끔은 내가 미친것 같다. 하지만 20대에 국제미아되어 보는 것도 나쁘진 않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femke 2009.10.09 23:35 신고

    황당했겠지만 젊을때 고생은 사서도 한다니...
    이것도 인생경험이 아니였나 생각해 봅니다.

  3. BlogIcon Mr.번뜩맨 2009.10.10 00:06 신고

    일단 미지의 세계가 어디든 저질르는게 제일 멋진 것 같습니다. ^ ^그 경험이 값지길 바랍니다. 화이팅~!

  4. BlogIcon Phoebe Chung 2009.10.10 01:08 신고

    그형도 어쩔수 없었겠지만 황당 했었겠네요.
    그래도 다른 한국 사람들이 있어서 다행인데 텃새들이나 안했는지....
    다음편이 기다려 지는군요.
    기다리는 동안 난 말레시아로....

    • BlogIcon 바람처럼~ 2009.10.10 10:26 신고

      딱 이틀밖에 안되었는데 가버리니 완전 황당했죠
      걸어서 농장을 출퇴근해볼까라는 생각도 했지만
      바로 접었습니다
      걸어서 2시간은 걸릴거 같더라고요

  5. BlogIcon 아이미슈 2009.10.10 03:44 신고

    정말 농장 일군의 포스가 팍팍..
    느껴지는데요..ㅎㅎ

  6. BlogIcon PinkWink 2009.10.10 04:33 신고

    살짝 놀러왔습니다. ㅎㅎ 위에 자주뵙던 분들이
    보이는 군요...^^

    방가워용^^

  7. BlogIcon 미자라지 2009.10.10 06:55 신고

    ㅋ20대가 끝나가는데 전 언제 국제미아 되어볼런지...ㅋ

  8. BlogIcon pop-up 2009.10.10 08:50 신고

    ㅎㅎㅎ, 좌절의 표정이 역력히 느껴집니다.
    아무래도 그 형은 그대로 떠난 것이겠지요?

    싸이메인의 글 처럼 되버리신 심정.. 그 당시엔 어떠셨을까요.

  9. BlogIcon 팰콘스케치 2009.10.10 13:14 신고

    언제 한번 술한잔하며 기행담을 들어야겠어요~!

  10. BlogIcon 탐진강 2009.10.10 20:58 신고

    젊어서 고생은 사서도 한다고 했듯이 열심히 사는 인생이 곧 남는 것 같아요
    화이팅

  11. BlogIcon 마래바 2009.10.10 23:06 신고

    자유로움.... 준비 끝에 가능한 것이겠죠? 부럽습니다. ^^

  12. BlogIcon 워크투리멤버 2009.10.10 23:29 신고

    힘들어도 부럽습니다.^^ 멋지네요~

  13. BlogIcon 백마탄 초인™ 2009.10.11 00:12 신고

    흥미진진한 체험담이로군요,,,^ ^
    가장 절박했던 시기의 얘기들이 돌이켜 보면 인생의 소중한 교훈을 주는 게 많을겝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시길!!

  14. BlogIcon 일하는소~ 2009.10.12 00:58 신고

    호주 워킹에 대한 정보를 알아보다가 방문했습니다~
    처음부터 쭉~ 읽어봤는데 , 다음 이야기가 너무 궁금하네요.ㅎ 제가 너무 호주에 대한 환상에만 젖어있는거 아닌지 싶고. ㅠ
    티스토리 가입을 할려니 . .참 이거 어렵네요.ㅋ 즐겨찾기 해서 또 읽으러 들리겠습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09.10.12 09:12 신고

      호주 가시려나 보네요
      음~ 너무 환상에만 안 젖어서 가시면 됩니다 ^^;
      다음 이야기도 곧 올릴께요
      시험 공부하느라 ㅠ_ㅠ

  15. BlogIcon 달콤쌀벌 2009.10.12 12:28 신고

    다음 편 완전 궁금해요 ㅋㅋㅋㅋ
    아..저도 호주 가고 싶네요 ㅜㅜ
    어릴때 가보고 안가봤는데....
    브리지번 진짜 좋은데...

  16. BlogIcon 홍콩달팽맘 2009.10.13 23:47 신고

    저는 멜번에서 두달있었는데, 기억이 참 좋아요.. 재밌는 일이 너무 많았거든요.
    아마 중국어학연수를 미리 신청하고 돈을 낸 것만 아니었더라면 더 눌러 앉아서 이것저것 했을 텐데
    시간이 짧아서 너무 아쉬웠어요. ^^
    브리스번도, 다윈도 다 가보고 싶었는데.. 언젠가 기회가 된다면 가보고 싶네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9.10.14 01:04 신고

      전 멜번에 한달정도 있었는데 넘 심심했어요 ㅋ
      멜번은 항상 비가 왔거든요 ㅠ_ㅠ
      그래도 전 시드니, 케언즈, 캔버라, 브리즈번, 멜번, 골드코스트 다 가봤네요 ^^
      다윈이나 퍼스 그리고 앨리스 스프링스를 못 가본게 좀 아쉽긴하지만요~

  17. BlogIcon 코나타의마음 2009.10.18 13:19 신고

    앗 호주에서 국제미아라니 ㅋㅋㅋ
    큰 슈퍼인듯 캠핑용품을 구입하셨군요
    외국에는 사진에 나와있는 비슷한 모양의 트럭이 많이 보이네요

  18. BlogIcon Zorro 2010.11.04 11:04 신고

    ㅋㅋ 20대의 마지막이긴 하지만.. 저는 국제미아 되기는 시러여~ㅎㅎ
    다음편 기대할게요^^ 주소가 바뀌었네여~ 제 블로그에 링크 수정할게요^^

  19. BlogIcon 레이돌이 2010.11.04 11:22 신고

    마지막 사진에서의 표정이 계속 눈앞에 아른거려요~~ㅋㅋ
    정말 고생많이 했네요~~^^:

  20. BlogIcon Mikuru 2010.11.04 11:41 신고

    저도 일본에 혼자 연수가면 저렇게 되지않을지 하하하

  21. BlogIcon 데보라 2010.11.04 18:24 신고

    세상에나..바람님 마지막 사진이 노숙자 사진 같아요. 안쓰럽고 그래요. ㅡ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