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농장의 일과는 보통 이른 아침부터 시작한다. 특히 여름의 경우 점심시간이 지나가면 기온이 40도 넘게 급격하게 올라가 일을 도저히 할 수 없게 된다. 호주의 땅덩어리가 워낙 크다보니 지역마다 편차는 있지만 대게 여름은 어딜 가나 덥다.

나의 첫 농장에서의 일은 오전 6시부터 시작되었다. 포도 농장은 마을에서 약 12km떨어져 있었기 때문에 일찍 일어나야 했다. 농장에서 일을 하려면 도시락도 알아서 싸가지고 가야하는데 우리는 아무 것도 준비된게 없었다. 첫날이니 가볍게 전날 식빵 몇 개에 잼을 발라놓았던걸 가지고 갔다.

텐트에서 잤던 그 날 아침 상큼한 공기를 마시며 일터로 나가고 싶었지만 사실 밤새 너무 추워서 잠을 제대로 자지도 못했다. 아침에 일어나서도 한동안 계속 추위에 몸부림을 쳐야했을 정도였다. 이거 완전 강원도에서 생활했던 나의 군대 생활이나 마찬가지 아냐?

드디어 첫 출근이다. 약 15분정도 차를 타고 농장을 찾아가니 규모가 굉장히 컸다. 운동장 넓이의 포도밭이 몇 십개 있을 정도로 넓었는데 그 넓었던 포도 농장보다 그 사이로 캥거루들이 뛰어다니고 있던게 더 신기했다. 생전 처음보는 야생의 캥거루에 무척 신기했다. 캥거루들은 무리를 지어 이동했는데 얘네들이 차가 지나가는 것을 보고 빼꼼히 쳐다보는 모습이 마치 낯선 외지인을 보는 사람같았다.

오피스에 찾아가 각종 서류를 작성하고, 곧바로 투입되었다. 정말 다행스럽게도 일을 할 수 있게 되었다. 비록 텐트 생활이었지만 이렇게도 쉽게 일을 시작할 수 있게 되었다는 사실이 너무 기뻤다. 호주 워킹홀리데이 체험기를 읽어보면 대부분 초반에 일을 못구해서 어려움을 겪었다는 것을 많이 들었기 때문이다.


포도 수확은 우리가 일을 시작했던 그 날이 처음이라 슈퍼바이저들이 일에 대해 설명해주고 알려주고 있었다. 그리고 일도 시간제로 시작했다. 원래 호주 농장의 시스템은 대부분 컨츄렉(능력제)으로 예를 들어 포도를 많이 수확하면 수확할 수록 돈을 더 많이 받는 형태이다. 이게 말은 참 좋고 돈을 많이 버는 것처럼 보이는데 사실 그 뒤에는 쉬는 것도 밥을 먹는 것도 돈 아깝다는 생각에 미친듯이 하게 만든다. 게다가 돈을 잘 버는 사람은 항상 정해져 있다. 그만큼 농장 일이 쉽지 않다는 말이다.

새벽부터 시작된 일은 오후 3시가 되어서 끝이 났다. 낮이 되자 정말 더워서 숨이 턱 막힐 지경이었다. 처음하는 것 치고는 일이 어렵지 않다고 느껴지기는 했지만, 오후 들어서는 갑작스러운 무더위에 급격히 힘들어졌다. 원래 평소에는 긍정적인 성격이 아니긴 하지만, 내가 악조건이 되면 굉장히 긍정적이 되어버린다.

그 날 나는 포도 20박스를 겨우 했다. 일을 마치고 돌아갈 무렵 충격적인 이야기를 들었다. 컨츄렉으로 전환되면 박스당 가격은 1.2불이 될거라는 말이었다. 가만... 계산을 해보자. 1.2 * 20이면 24불. 엥? 뭐라고 고작해야 24불이라고? 나는 도무지 믿을 수가 없었다. 나중에 숙련되어서 30박스를 하더라도 36불일테고 40박스를 하더라도 48불 밖에 되지 않는 계산이 나왔다. 나는 그 말이 사실이 아닐거라며 신중하자는 입장을 취했지만 같이 왔던 형은 굉장히 실망하는 눈치였다. (하지만 실제로 24불처럼 말도 안되는 금액을 받은 적은 없다)

캐러번파크로 돌아와 씻고, 저녁으로 또 라면으로 때우고 10시가 되자마자 잠이 들었다. 그 날 밤도 역시 얼어 죽을뻔 했다. 그랬다 우리는 가장 필요했던 침낭이 없었던 것이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악랄가츠 2009.10.07 21:43 신고

    하하 문득 군대에서 저의 하루 일당을 계산해보았는데...
    1시간 삽질에 80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하아... 그나저나 농장에서 숙소를 제공해주지 않는군요! ㄷㄷㄷ
    이거... 매일밤 혹한기의 추억이 ㄷㄷㄷ

    • BlogIcon 바람처럼~ 2009.10.07 23:21 신고

      저도 군대에 있을 때 많이 계산해봤어요 ^^;
      저 같은 경우는 그래도 이등병때 일명 뽀너스에다가 특근지 수당땜에 짭짤했죠
      당시 약 2만원정도 월급이었는데 뽀너스달(3 6 9 12월맞나요?)에
      특근지수당(하루 400원 * 30일) 1만 2천원
      그러니까 거의 5만원돈이 넘더라고요 ^^

  3. BlogIcon 파스세상 2009.10.07 21:48 신고

    바람처럼님의 글을 읽을 때마다 느끼는 것이지만,
    시간 당 몇 불이든 간에
    돈으로 살 수 없는 경험을 참 많이 하신 듯 합니다.

  4. BlogIcon 둥이 아빠 2009.10.07 23:12 신고

    이야~~ 고생이 넘 많으셨네요....

    저도 은근히 땡기는데요..ㅎㅎㅎ 아~

  5. BlogIcon [버섯돌이] 2009.10.08 00:36 신고

    농장 일들이 힘들텐데.. 고생이 많으시겠어요. ㅡ_ㅜ

  6. BlogIcon 라플라타 2009.10.08 02:04 신고

    워킹홀리데이 하시는군요ㅎㅎ
    그것에 대해 얘기는 많이 들어보기만 했는데 경험하시는걸 직접 보게되네요
    그래도 초반에 바로 일 구하셔서 다행이세요~

  7. BlogIcon 레이군 2009.10.08 07:34 신고

    허허.. 워킹홀리데이란 이런 거였군요.
    저도 20대 초반에는... 워홀을 꿈꾸고 있었죠.

  8. BlogIcon 영웅전쟁 2009.10.08 20:42 신고

    문득 호주산 와인은
    이제 마시고 싶지 않아지군요...
    노동의 댓가가 영...
    추위 속에서 고생하시는 모습이 선해
    편치 않은 마음이군요...

    잘보고 갑니다.
    언제나 행운과 행복이
    함께하는 날 되시길 바랍니다.

  9. BlogIcon 모피우스 2009.10.08 21:39 신고

    침낭이 없이 지내시다니... 대단한 정신력이십니다...

  10. BlogIcon 미미씨 2009.10.08 22:52 신고

    얼마나 추웠을지 상상이 되네요. 후배도 지금 호주에 있는데 알바비나 일한 몫이 상상보다 꽤 많아서 다행이란 생각이 들더라구요.

  11. BlogIcon Mr.번뜩맨 2009.10.10 00:07 신고

    포도농장에서 얻어진 잼으로 빵 먹고 싶어지네요. ^ ^

  12. BlogIcon mark 2009.10.10 16:58 신고

    포도밭에서 일했다는 말을 들으니 옛날에 본 Walking in the clouds인가 하는 제목의 영화를 본게 생각납니다. 잔잔한 영화였지요.
    안토니 퀸이 포도 밭 주인으로 나오는..

  13. BlogIcon 홍콩달팽맘 2009.10.13 23:51 신고

    호주시장에서 처음 청포도 먹었을때는 너무 맛있어서 정말.. 감동이었는데~
    홍콩에도 수입되는 거 보면 가끔씩 사먹는데, 그때 그맛은 안나더라구요. ^^
    바람님처럼 세계에서 몰려든 젊은이들이 수확한 포도일지도 모르겠네요. ㅋㅋ

  14. 남연주 2009.12.14 01:13 신고

    브로큰힐! 저는 다음주에 포도따러 브로큰힐로 가는데.... 두달전 이야기네요
    저는 시즌맞을까요ㅠ.ㅠ? ..... 많이 버신거게요?
    힘드셨겠어요 정말 ㅠㅠ....일교차가 장난이 아닌가봐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9.12.14 01:24 신고

      헉! 브로큰힐에는 포도농장이 없을텐데요?
      브로큰힐을 몇 번 가보긴 했지만 포도밭은 전혀 보지 못했습니다
      근처 메닌디라는 작은 마을에 포도밭이 몇 군데 있긴 하지만....
      제 글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거기는 넘 암울합니다

  15. 남연주 2009.12.15 18:00 신고

    ............어떡하죠.....팀꾸려서 가는데.......사실 정말 많이 걱정이 됐거든요ㅠㅠ
    근데 저는 이 글만 보고 그래도 희망이 있구나했는데....으..
    언제쯤가신거에요~~? 이사진들은?

    • BlogIcon 바람처럼~ 2009.12.15 18:22 신고

      제가 농장에 대해 아는건 별로 없지만요
      확실한건 브로큰힐쪽에는 농장이 없습니다
      그러니까 그 근처 마을에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거기는 아웃백 마을들이라 포도 농장을 찾기도 힘들뿐더러..
      날씨나 파리 개피들로 공격받으실겁니다
      저는 브로큰힐에 있었던 것은 아니고요
      메닌디라는 지역에 있었습니다
      인구 1000명도 안 되는 작은 마을이었지요
      제 글을 순서대로 보시면 아시겠지만 저 위의 사진들은 브로큰힐이 아니라 세인트조지예요~ ^^;
      지금은 포도시즌일텐데... 제가 보기엔 뉴사우스웨일즈나 빅토리아보다 퀸즐랜드의 시즌일텐데요??

  16. 둥둥이 2009.12.29 21:39 신고

    저지금 세인트조지에서 포도따고있습니다 주당 1500~1800불 벌었습니다.
    농장이름은 CGG(지금은GRAPES EXCHANGE로바뀜) 딱 2주 동안만 따고 지금 폭풍이 몰려와서
    포도 다썩었습니다. 지금은 다른곳으로 이동하고자 농장정보를 찾고있습니다.
    바람처럼님이 일할때는 얼마나 버셨는지 궁금합니다. 혹시 같은 팜아닌가요?

  17. BlogIcon 시원이 2010.01.18 13:19 신고

    차가 없으면 이동이 안되는군요!
    팀을 짜서 움직여야 한다는 결론이 나네요?
    호주에선 혼자보다 뭉치면 사는것이정답이겠네요.
    그쵸?
    저도 여행하다가 호주들어가서 돈벌까 했는데 차가있는일행을 구하고
    팀을 짜는것이 최우선이겠네요
    혼자선 아무것도 못할것같네요. 정말...

  18. BlogIcon 입질의추억 2010.11.04 12:05 신고

    얘기를 들어보니 이 일도 만만치 않군요. 그래도 정말 1.2불씩 계산된건 아니겠죠? 보너스 체제가 있는건가요

  19. 홍홍 2010.11.04 13:31 신고

    세인트조지라는 곳은 처음 들어봤내요 ㅎ
    저 있을때 포도하면 에메랄드였는데 에메랄드에서 주당 이천불씩 세이브했었내요 ㅎㅎ
    에메랄드 끝나고 문다버라에서 잠깐 따고 시드니로 내려왔는데
    그러고 보니 좀 있음 에메랄드 포도 시즌이 시작되겠내요

  20. BlogIcon gratis spelletjes 2011.08.28 11:23 신고

    정보 주셔서 감사합니다 정말 아름다워

  21. BlogIcon jual jaket online 2012.12.28 18:06 신고

    좋은 소식을! 난 단지 커뮤니티 관리 / 마케팅 매체에서 시작하여 잘 작업을 수행하는 방법을 배울하려고 -이 기사와 같은 자원이 매우 도움이된다. 저희 회사는 미국에 기반을두고 있습니다으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