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정보]

- 싱글룸 15,000실링

- 식당이 있음

- 마을 입구 언덕에 위치


투쿠유(Tukuyu)는 주로 하이킹을 하기 위해 찾는 곳인 것 같은데 마을 자체는 워낙 작고 별 볼 일이 없어 심심한 편이다. 인터넷이나 지도를 봐도 제대로 된 숙소가 없어 보이는데 찾아가면 몇 군데 있긴 하다. 나름 깔끔하면서도 가격이 저렴해 배낭여행자에게 부담이 없는 숙소가 디엠 모텔이었다.


숙소에 도착했을 때는 방이 없다고 하더니 다른 방이 있냐고 묻자 계속해서 말을 바꿨다. 아직도 이해가 안 되는 게 이렇게 싱글룸이 있었다. 아주 만족스럽진 않지만 15,000실링으로 가격이 괜찮았고, 쾌쾌한 냄새가 나지 않았다. 다른 방은 어떤지 모르겠지만 내가 썼던 방에는 화장실이 없었다.


기억이 흐릿해 확신할 수는 없지만 와이파이가 없었던 것 같고(당시에 심카드가 있었고, 시골 마을에서 와이파이는 기대하기 힘들다), 정원에는 그네와 의자가 있었다. 식당이 있어 저녁을 먹거나 맥주를 마시는 것도 가능했다.


신고


바람처럼의 블로그를 구독해주세요! 
한RSS로 구독하기 iGoogle or 구글리더로 구독하기 다음뷰로 구독하기 네이버로 구독하기 이메일로 구독하기 트위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