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추픽추의 나라, 티티카카 호수를 품은 나라, 잉카 제국의 후손, 이렇게 보면 페루라는 나라에 따라붙는 수식어는 무척 많은 것 같다. 

물론 아직까지 페루는 우리에게 생소한 나라인 것도 사실이다. 직항노선이 없어 남미까지 오랜 시간을 날아가야 하고, 상대적으로 미디어에서 접할 수 있는 소식도 매우 적다. 이는 한국에서 남미까지 실제 거리도 멀지만 심적 거리도 멀게 느껴지는 이유이기도 하다.

그럼에도 페루는 여행자의 로망이 아닐까? 산꼭대기에 올라 마추픽추를 눈앞에서 보는 것을 상상만 해도 가슴이 두근거릴 것 같다. 보통 역사와 문화가 풍성한 곳일수록 여행지로도 매력이 넘치던 것을 생각해 볼 때 적어도 남미에서 페루는 단연 돋보이는 나라다. 사실 마추픽추 하나만을 위해 페루로 떠나는 여행자도 있을 정도로 페루의 자랑이자 신비로운 유적이긴 하다.

페루에는 마추픽추만 있는 것은 아니다. 사실 내가 마추픽추보다 더 가보고 싶은 곳은 세계에서 가장 높은 곳에 위치한(실제로는 가장 높은 곳에 있는 호수가 아니라 배가 다닐 수 있는 호수 중에서 가장 높은 곳) 티티카카 호수다. 티티카카 호수의 아름다움과 자연 속에 어우러진 삶의 모습을 살펴보는 여행이야 말로 내가 꿈꾸던 것이다.



거두절미하고 이번에 페루에서 한국의 여행자를 위해 ‘숨겨진 보물의 제국’이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한국어 관광 안내 홈페이지를 개설했다. 번역은 살짝 아쉽지만 아직은 낯선 페루의 역사, 문화, 관광 정보를 담고 있는 사이트로 한번쯤 살펴볼만하다. 페루 관광을 홍보하는 동영상도 제공하고 있다. 다만 자신만의 트레일러 만들기라는 페이지가 아직 열리지 않았는데 아마 조만간 관광청의 이벤트로 활용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사실 일본어도 아니고 한국어 페이지를 제공하는 것만 해도 놀라웠다. 그만큼 한국의 위상도 높아졌기 때문이라 생각한다.



여행자에게 더 유용한 정보는 페루 공식 관광 사이트에 있다. 페루 공식 관광 사이트에 방문해 보면 지역별로 여행 정보를 얻기 쉽도록 아주 깔끔하게 구성되어 있어 무척 유용하다. 여태까지 봤던 다른 나라의 관광청과 비교해도 수준급이다.




영문이긴 하지만 여행 테마별로, 지역별로 정보를 얻기가 무척 쉽다.


언젠가 남미로 떠날 여행을 상상하며 살펴봤는데, 고유의 문화와 아름다운 자연을 가진 페루는 정말 ‘숨겨진 제국의 보물’이라 칭해도 아깝지 않은 것 같다.

참고로 페루 관광청은 공식 트위터와 페이스북도 운영하고 있으니, 페루 여행에 관심이 있는 사람은 찾아가 보길 추천한다.





신고
  1. BlogIcon 워크뷰
    2014.05.29 12:52 신고

    이 글을 보니 페루에도 관심이 갈것 같습니다^^

  2. BlogIcon 토종감자
    2014.05.29 14:28 신고

    정말 좋은 정본데요? 페루 여행 관심 있다 마다 겠어요.
    제 어릴적 부터 로망이지요 ^^

    • BlogIcon 바람처럼~
      2014.05.29 14:53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어색한 한글은 아쉽긴 하지만... ^^
      페루 여행 정보를 얻을 수 있는 곳이 있다는 게 좋더라고요.
      그리고 저도 페루는 꼭 가보고 싶습니다. 크흑. ^^

  3. BlogIcon 용작가
    2014.05.29 17:26 신고

    와~ 정말 기분 좋은 소식이군요. 세상에 가볼곳은 정말 많은데.....^^;

  4. BlogIcon 라오니스
    2014.06.03 23:21 신고

    남미는 심리적 거리부터가 상단한 듯 합니다..
    브라질에서 월드컵도 열리면서 그 거리가 좀 줄어들겠지요..
    저도 티티카카 호수에 가보고 싶어지는군요 .. ㅎㅎ

  5. BlogIcon 로앤킴
    2014.06.05 16:43 신고

    남미도 참 아름답고 멋있는 것 같습니다^^
    사람들도 순박하게 보이구요 ㅎㅎㅎ

  6. BlogIcon Soy™
    2014.08.05 21:02 신고

    이번에 시작한 "꽃보다 청춘"이라는 프로그램 덕분에 부쩍 관심갖게된 페루네요.
    마추픽추.. 거기서 유희열과 이적과 윤상이 눈물을 흘리던데 무엇때문인지 참 궁금하더라구요.
    남미는.. 제 생애 가볼 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_-a

  7. 라고 외치는 우리는 근처에 있는 식당에 들어가는 것도 포기하고 노점에서 크램 차우더를 하나씩 사가지고 노점거리를 빠져나왔다.


바람처럼의 블로그를 구독해주세요! 
한RSS로 구독하기 iGoogle or 구글리더로 구독하기 다음뷰로 구독하기 네이버로 구독하기 이메일로 구독하기 트위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