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프라하 → 뮌헨, 히치하이킹 6시간


시내에서 지하철을 타고 후르카역(Hůrka)으로 이동한 후 5번 고속도로로 진입로에서 히치하이킹을 시도했다. 순조롭게 10분 만에 차를 얻어 탔으나 바로 앞에 있는 주유소까지만 태워줬고, 그 이후로 20분 정도 기다린 후 다른 차로 플젠(Pilsen)까지 갈 수 있었다. 여기서 다시 25분 정도 기다려 루마니아 사람들의 차로 레겐스부르크(Regensburg)로 이동했다. 휴게소에 도착하자마자 소세지와 빵을 꺼내 나를 먹였고, 음료수까지 따라줬다. 이 휴게소에서 15분 정도 기다려 뮌헨(Munich)으로 가는 차를 얻어 탔다. 아우토반에서는 200km까지 아주 쉽게 밟는 모습에 적잖아 신기해했다.



뮌헨 → 아우크스부르크, 버스 1시간


히치하이킹으로 이동하려 했으나 좀 복잡해 보였고, 호스텔 바로 앞에서 아우크스부르크행 버스를 아주 쉽게 탈 수 있어 버스를 이용했다. 심지어 5유로로 가격도 별로 비싸지 않았다. 다만 시내 중심부까지 버스가 진입하지 않기 때문에 트램을 타야한다.



아우크스부르크 → 울름, 히치하이킹 2시간


울름(Ulm)도 히치하이킹으로 이동했다. 40분 정도 기다린 끝에 겨우 차 한 대를 잡아탔다. 루마니아 사람들이었는데 특이하게도 차 안에서는 별 대화를 나누지 않았다. 슈투트가르트로 간다고 해서 울름 근처에 있는 휴게소에서 내려줬다. 여기서 울름으로 이동하는 방법이 마땅치 않아 고민을 하게 됐는데, 고속도로로 진입하는 작은 도로가 적당해 보여서 그쪽에서 서있었다. 다행히 금방 어느 아저씨(할아버지)의 차를 타게 되었고 정말 친절하게도 내 친구네 집 바로 앞까지 태워다줬다.



울름 → 라벤스부르크, 기차 1시간


히치하이킹이 정말 쉬울 거라 예상했던 울름이었는데 막상 히치포인트를 찾아가니 대로이고 사람이 지나갈 수 없었다. 몇 시간 헤매다가 결국 히치포인트를 찾지 못해 기차를 이용하기로 했다. 독일의 장점은 작은 마을까지 구석구석 연결되어 있는 반(기차)을 들 수 있는데 가격은 정말 비쌌다. 고작해야 1시간 거리인데 17.90유로였다. 하지만 굉장히 쾌적하고, 빠른데다가 바깥의 새하얀 풍경을 바라보는 재미가 쏠쏠했다.


저는 지금 세계여행 중에 있습니다. 이 글이 마음에 든다면 다양한 방법으로 도움 및 응원(클릭)을 해주실 수 있습니다. 작은 도움이 현지에서 글을 쓰는데 큰 힘이 됩니다. 세계를 여행하고 있는 배낭여행자에게 커피 한 잔 사주시겠습니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워크뷰 2015.02.06 16:26 신고

    히치하이킹 위험하지 않나요?

  2. BlogIcon rok 2015.02.07 08:56

    거지냐
    그러다 죽어요

  3. BlogIcon 로앤킴 2015.02.08 21:32 신고

    저는 지난 12월 독일에서 기차로 이동했는데,
    저는 편하게 다녀온 샘이군요.. 대단하십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15.02.10 16:01 신고

      다 여행의 방법이 다른 거죠. 전 히치하이킹과 카우치서핑을 하면서 많은 사람을 만나는데 그게 제 여행의 중요한 일부죠. 사실 너무 추워서 평상시엔 밖을 잘 안 나가게 되네요. ㅠㅠ

  4. BlogIcon 용작가 2015.02.10 17:11 신고

    와... 그래도 잘 얻어타시는것 같습니다. 대단하세요. 화이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