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반응형
인레호수에서 볼 수 있는 장면 중 가장 독특한 것이라고 한다면 바로 발로 노를 젓는 사람들이다. 다른 나라에서도 이렇게 발로 노를 젓는 사람이 있는지는 모르겠만 내 기억상으로는 미얀마에서만 볼 수 있는 매우 독특한 풍경이었다.  


드넓은 인레호수를 작은 보트를 타고 한없이 달리다 보면 옆에는 집들이 보이다가 때로는 채소밭이 보이고, 그 이후에는 바다와 같은 넓은 호수를 마주하기도 한다. 


아주 오래전부터 그래왔던 것처럼 새와 사람과 호수는 그모습 그대로 살아가고 있었다. 이래서 많은 서양인들은 인레호수를 사랑하는가 보다. 나야 인레호수를 처음 본 순간에는 별거아니라며 실망감을 감추지 않았지만 사실 그 때는 어느것을 보더라도 마찬가지였을 것이다. 혼자여서 더욱 쓸쓸하고 외로웠던 순간에 인레호수는 나에게 큰 감동으로 다가오지는 않았지만 뒤늦게 깨닫기로는 인레호수만큼 미얀마의 사람의 모습을 지켜볼 수 있는 곳이 또 있었을까 싶다.


작은 배에 몸을 싣고 출렁이는 파도에 리듬을 맞추듯 노를 젓는 사람들의 모습은 재미있어 보이기도 했지만 한편으로는 무척 신기했다. 동력이라고는 노를 젓는 사람의 힘 밖에는 없는데 이 넓은 인레호수를 떠다니며 낚시를 하고 있었다. 게다가 저 통발로 어떻게 물고기를 잡는지 궁금해지지 않을 수가 없었다. 


더 신기한 것은 바로 미얀마 인레호수에서만 볼 수 있는 발로 노를 젓는 사람들이다. 여기에서는 손으로 노를 젓는 것이 아니라 일어서서 발로 힘차게 노를 젓는 사람들을 아주 쉽게 볼 수 있다. 특히 통발을 가지고 있는 어부라면 이동할 때 항상 발로 노를 젓곤 했다. 내가 알기로는 발로 노를 젓는 행위는 일어서서 호수의 바닥을 보기 위함이라고 하는데 그렇게 해서 물고기가 많은 곳을 찾아낸다는 것도 신기하지만 어떻게 서서 발로 노를 젓는지 놀랍기만 했다. 


물고기는 많이 잡았을까? 만선의 꿈을 가진 어부들은 오늘도 여전히 인레호수에서 발로 노를 젓고 있을 것이다. 


이제 인레호수 투어를 마치고 낭쉐로 돌아가게 되었다. 원래 애초에 약속했던 일몰을 보는 것은 커녕 너무 이른 시간에 돌아간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 처음 나를 꼬셨던 아저씨가 아니라 그 아들이 보트 드라이버라고 정해졌을 때부터 예상한 일이긴 하지만 어쩐지 속았다라고 느껴졌다. 

햇살은 많아 따가웠다. 몸도 피곤하고 햇살도 너무 따갑다보니 저절로 졸음이 밀려왔다. 뒤에서 들리는 시끄러운 모터소리에 맞춰 잠이 들어버렸다. 그렇게 한참을 가니 인레호수의 끝자락, 즉 낭쉐로 가는 입구가 나타났다. 


소와 함께 어울리는 아이들의 모습이 전혀 어색하지 않았다. 미얀마에서는 흔하게 볼 수 있는 풍경이기도 하니 나도 그 자연스러운 모습 그대로를 받아들였다. 


인레호수 투어를 마쳤다. 혼자했던 투어라 여간 심심했고, 보트 드라이버 아저씨도 무뚝뚝했던터라 투어의 즐거움을 느끼기는 힘들었다. 투어는 혼자서 하면 돈이 너무 아까웠는데 이날 보트투어 비용으로 10000짯을 혼자 내야 했다. 


낭쉐에 온 가장 큰 목적이었던 인레호수 투어를 마치고나니 뭔가 허무해졌다. 이제는 뭘 해야할지 모르겠다는 여행자의 어리석은 질문을 되 내였다. 

정말 오랜만에 베스트에 올랐네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