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반응형
나의 군대 선임이었던 현석이가 골드코스트로 합류하면서 이제 우리 멤버는 4명으로 늘어났다. 우리는 이미 짐을 충분히 실을 수 있는 웨건형으로 차를 구입했기 때문에 이제 떠나기만 하면 되었다. 하지만 넓고 넓은 호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막막함이 우리를 압박했다.

브리즈번에 있는 유학원에 다시 한 번 올라가서 나의 운전면허증을 찾은 뒤 곧바로 공증을 신청했다. 호주에서는 국제운전면허증 혹은 영문으로된 공증이 있어야지만 운전을 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내가 처음 브리즈번에 입국했을 때는 워낙 정신이 없어서 주변을 살펴볼 겨를도 없었는데 다시 올라갔을 때 브리즈번은 왠지 고향과도 같을 정도로 친숙함이 느껴졌다. 변함이 없어보이는 거리를 따라 이동했다.


퀸 스트리트의 끝자락에 있었던 카지노 건물, 원래는 정부쪽 건물이었다가 카지노로 바뀌었다고 들었는데 그래서 그런지 건물의 모습이 무척 독특했다. 처음 본 사람은 누구라도 카지노라고 생각하지 못 할 것이다.


주변에는 항상 이런 조형물들이 자리잡고 있었다. 내가 브리즈번에 입국했을 당시 이 곳에 거대한 크리스마스 트리가 있었던 곳이기도 하다. 이 근방으로 한국 사람을 많이 볼 수 있었다.


이 쪽 지형이 좀 이상해서인지 카지노를 똑바로 찍을 수가 없었다.


KEEP RIGHT


항상 주립도서관을 가기 위해 이 다리를 건너곤 했는데 3개월 후에 다시 건너게 되었다. 그런데 다시금 똑같은 상황에 놓이니 이 다리를 건너는 기분이 들었는데 그 이유는 일자리를 찾기 위해 발버둥을 쳤을 때 많이 돌아다녔던 그 시절과 다시 새로운 일자리를 찾기 위해 막막한 상태가 무척 비슷하게 느껴졌기 때문이다. 


다리를 건너다가 우연히 찍은 사진이었는데 브리즈번의 모습이 너무도 잘 담긴 듯 보였다. 잘 찍었다고 생각했는데 나만 그렇게 생각하나? ^^;


브리즈번에 있을 때 저 시티캣(City Cat)을 한 번도 못 타봤다. 유유히 흐르는 듯한 시티캣의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가끔은 이렇게 예상치 못한 베스트에 깜짝 놀라기도 한다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