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오페라 하우스를 보고 온 후 하루 종일 거리를 걸었다. 여지껏 도시는 브리즈번밖에 거쳐가지 않아서인지 시드니는 그 규모가 매우 크다는 생각을 하게 했다. 한인업소도 정말 많아서 시드니에 있는 동안은 거의 한국과 같다는 생각을 하게 했다. 우선 PC방에 가서 오랜만에 빠른 인터넷을 즐겼고, 길거리에 널려있던 한국 음식점에 들어가 뼈다귀 해장국을 먹기도 했다. 근데 가격에 비해 맛은 별로였다.

호주를 돌아다니면서 느꼈지만 인터넷과 소주는 시드니가 가장 싸다. 소주의 가격이 가장 비쌌던 곳은 케언즈로 음식점에서 18불에 파는 것을 봤다. 하지만 시드니는 보통 6~7불정도로 상당히 저렴했다. 아무튼 돈이 있었으니 내가 브리즈번에 입국했을 당시보다는 굶지 않고 돌아다닐 수 있었다.


시드니에 있는 동안은 오로지 내 두 발로 걸어다니기만 했다. 대중 교통을 전혀 이용해보지 못했는데 그건 비싼 교통 요금도 그랬지만 원래 걸어다니는 편을 더 좋아하기 때문이었다. 시드니에는 모노레일도 있는데 그냥 밖에서 구경만 했었다.

하루 종일 밖에서 거리를 헤매다 보니 밤이 되었다. 혹시 밤이 되면 오페라 하우스 부근에서 멋진 야경을 볼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에 다시 오페라 하우스쪽으로 방향을 틀었다. 사실 어디로 가야할지 모르는 무감각해진 나의 방향을 잡아준 역할이 더 크다. 시티 센터에서 오페라 하우스까지는 꽤 멀었다.


낮에도 왔던 오페라 하우스였는데 다시 또 저녁 때 오다니... 하지만 역시나 내 예상대로 다른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었다. 거리의 동그란 가로등과 오페라 하우스의 아래에 있던 식당가들의 모습이 묘하게 잘 어울렸다. 야경의 불빛이 화려해서 멋졌던 것은 아니었고, 이 주변의 시원한 바람과 그걸 즐기는 사람들의 모습이 멋있어 보였다.


건너편의 하버 브릿지도 빛을 내고 있었다. 확실히 내 카메라가 캠코더였기 때문에 야경에는 너무도 약했다.


야경을 보러 왔을 때 유난히 주변에서 한국말이 많이 들렸는데 대충 들리는 소리로는 신혼여행이거나 패키지 여행자들이었다. 인솔자의 요청에 열심히 사진을 찍고 돌아갔다. 나는 또 이 오페라 하우스 앞에서 한참을 멍하니 서있었다. 딱히 할게 없었던 나로써는 그저 바라보는게 전부였다. 밤이라서 그런지 바람은 무척 강하게 불어왔고 약간은 쌀쌀함을 느낄 정도였다.


아마 이 날 하루는 오페라 하우스만 하루 종일 봐서 그런지 기억에 남는게 없을 정도였다. 하지만 나중에 시드니에서 출국하기 때문에 다시 오면 더 많은 부분을 구경하리라 생각했다.


다시 시티 센터로 돌아가는 길, 멋진 야경에 나는 또 멈춰서서 사진을 찍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디자이너스노트 2009.11.14 22:09 신고

    낮은 모노레일이 인상적이네요ㅎ

  2. BlogIcon 또웃음 2009.11.14 22:19 신고

    야경이 참 멋진데요. ^^
    제가 본 영화들 중 뒷북치는 것 같지 않은 방법으로
    아이리스와 연결시켜 글을 올려 보았답니다.
    영화도 좋아하거든요. ^^

  3. BlogIcon 긍정의 힘 2009.11.14 23:38 신고

    꺅! 정말 가보고 싶은 곳이다~~~~>_<
    오페라 하우스는 정말 호주의 랜드마크인듯해~^^

    • BlogIcon 바람처럼~ 2009.11.15 00:58 신고

      자~ 시드니로 고고씽!!! ㅋㅋㅋ
      내가 호주 구경 많이 시켜줄께~
      앞으로 멜번도 있고, 골드코스트도 있고, 케언즈도 있어 ㅋ

  4. BlogIcon 라이니 2009.11.15 00:24 신고

    오오오오오오오~~오페라하우스~~~~
    완전 가보고 싶어요.ㅠㅠ;;;ㅎㅎㅎㅎ

  5. BlogIcon 2proo 2009.11.15 01:10 신고

    우아아아아아아아아
    야경도 그렇지만 낮의 거리 풍경도 영화같습니다!!!
    영화의 한장면처럼 멋있어요!!!!
    우아... 오페라하우스도 엄청나게 크군요?;;; 멋있다;;;

  6. BlogIcon 모피우스 2009.11.15 08:01 신고

    시드니 도시의 자연스럽 모습을 잘 담으셨습니다. 역시 오페라하우스 멋지군요.

  7. 오우...드디어 시드니의 야경이군요.
    멋집니다.

    시드니에도 은근히 한인들이 많군요...^^
    처음 알았습니다.

  8. BlogIcon 怡和 2009.11.15 10:42 신고

    하버브리지 + 오폐라하우스의 야경이 아름답습니다.^^
    비록 직접 본 적은 없지만 많은 블로거분들과 영상매체에서 본 두 시드니의 상징은 항상 乃~입니다.

  9. BlogIcon 꼬치 2009.11.15 13:58 신고

    아 멋져요.
    풍경보다 이런 도전을 하는 바람처럼님이요^^

  10. BlogIcon 샘쟁이 2009.11.15 22:25 신고

    어제 사촌언니가 결혼했는데 신혼여행을 호주로 갔어요!
    너무 부러웠는데 사진을 보니 또다시 부러움이 밀려오네요ㅎㅎ

  11. BlogIcon 지노다요 2009.11.15 22:54 신고

    보고또보고 게속봐도 정말 멋진 건물...

  12. BlogIcon 소나기♪ 2009.11.15 22:56 신고

    오 야경도 상당히 운치있고 이쁘네요. 바다가 있어 그런가 ^^

  13. BlogIcon 샘쟁이 2009.11.16 10:07 신고

    그래요? 제눈엔 그저 멋진데..
    이거 뭐 가봤어야 좋은지 나쁜지 알죠!
    지금은 그저 좋아보일 뿐이네요 ㅎㅎ

  14. BlogIcon PinkWink 2009.11.16 11:30 신고

    와우~~ 야경이 멋진데요^^
    저기 서서 커피한잔하면 캬~~~~~~~~~~~
    문제... 못간다는것..ㅜ.ㅜ

  15. BlogIcon 바람될래 2009.11.16 12:26 신고

    역시나 야경이 더 근사합니다..

  16. BlogIcon 봉황52 2009.11.19 21:02 신고

    오래전 농업 연수차 호주에 갔다가 잠시 오페라 하우스도 보고 왔답니다,,
    다시 한번 가보고 싶은곳인데
    이렇게 보니 새삼 그때 생각이 나네요,,,
    건강하게 즐거운 여행 되세요,..,

  17. 깐돌이 2009.12.07 13:03 신고

    캠코더로 찍은 사진도 좋은데요~^^

    생생한 경험담과 적절한 사진...항상 잘 보고 있습니다.

  18. 행인 2010.06.26 18:22 신고

    저는 지금 시드니에 와있는데요. ^^
    시티에서 오페라하우스까지 걸어가면 얼마정도 걸릴까요?
    오늘은 하이드파크에서 달링하버까지 걸어갔는데 그럭저럭 갈 만 하더라구요.
    어떨까요^^ 검색중에 왔다가 질문 던지고 갑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10.11.06 09:04 신고

      늦은 답변을 드리는군요
      죄송합니다 ㅠㅠ
      아마 댓글을 다셨을 때 제가 못 보고 지나쳤거나
      남아공 다녀온 후로 정신이 없어서 못 봤나 봅니다
      시티에서 오페라하우스까지는 대략 20~30분정도 걸렸던 것 같습니다.
      시간이 되신다면 여유있게 걸어보시는게 좋겠죠
      그리 멀지는 않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