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반응형
실제로 그런 일을 당한다면 얼마나 황당한지 모를거다. 근데 진짜로 일어났다. 주변에 마트가 없을 정도로 열악했던 곳이라 주말을 맞아 근처 브로큰힐이라는 마을로 장을 보러 가기로 했다. 아침에 너무 갑작스럽게 일어나 제대로 씻지도 못하고 출발하게 되었다.


이 곳은 호주의 아웃백이라고 불리는 곳으로 주변은 황량하기만 한 황무지뿐이다.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그런 사막은 아니지만 거의 사막과 다름 없는 파리가 들끓는 그런 곳이다. 그놈의 파리때문에 호주에서는 말을 적게하려고 오지영어(Aussie English)가 생겨났으니 말 다했다. 그만큼 아웃백에서는 아무 것도 없는 곳인데다가 아무리 떼어내도 파리가 달라 붙어 미칠것 같은 곳이다.


브로큰힐은 호주의 아웃백 최대 도시였기 때문에 큰 마트가 당연히 있었다. 그렇기 때문에 오랜만에 장도 볼겸 맥도날드에 가서 햄버거도 사먹을 생각에 다들 룰루랄라~ 기분이 좋았다. 메닌디에서 브로큰힐까지는 약 1시간정도 걸린다.

한 30분쯤 갔을까?

갑자기 차의 앞부분에서 펑~ 소리와 함께 수증기가 막 올라왔고 냉각수가 흘러내렸다. 차는 곧바로 세워 멈췄지만 갑작기 일어난 일에 다들 어안이 벙벙한 상태였다. 이를 어쩌나 정용이형은 차 본네트를 열어 확인하니 냉각수가 이미 다 새어 하나도 없다는 것이었다. 문제는 차가 시동도 걸리지 않는다는 것이었다.


완전 난감한 상태였다. 이 곳은 아웃백 한 가운데의 도로이고, 더군다나 우리가 가지고 있는 전화는 OPTUS를 쓰고 있어서 터지지가 않는다. 어떻게 브로큰힐과 메닌디의 딱 중간에서 멈출 수가 있는지 어처구니가 없었다.


우선 차를 도로 밖으로 밀었다. 지나가는 차가 있기를 바랄 뿐이었다. 호주의 내륙쪽 도로에는 하루 종일 차가 다니지 않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최악의 경우는 몇 시간동안 기다려야 할 수도 있었다. 도움을 청할 방법이 없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정말 다행스럽게도 이 도로는 간헐적이나마 차가 지나다녔다. 지나가는 차를 붙잡기도 전에 먼저 멈춰서서는 무슨 일이냐고 물어봤다. 우리는 차에 문제가 생겨서 그러니 보험사에 전화 좀 해달라는 부탁을 했다. 그 분들은 흔쾌히 전화를 해주신 후 우리에게 물이 있냐면서 물 한통을 줬다. 하긴 뜨거운 태양아래 계속 파리와 싸우는데 물은 필수였다.

그 분들이 지나간 후 지나가는 몇 몇 차들은 꼭 멈춰서서 우리에게 무슨 일이냐며 물어봤다. 어떤 차는 그냥 지나쳤는데 조금 후에 돌아와서는 무슨 일이냐며 물어본 적도 있었다. 그리고는 물은 필수라며 물 한통을 받기도 했다.


우리는 언제 올지 모르는 견인차를 기다리며 사진을 찍었다. 차는 도로 한 가운데서 멈춰섰고, 우리는 정신줄을 놨다.


내 친구지만 좀 부끄럽다. -_-;


내 입가에 달라 붙어있는 것은 점이 아니라 파리다.


사진 찍는 것도 잠시 우리는 차 안에서 기다렸다. 어차피 둘다 덥긴 마찬가지지만 어쨋든 앉아있을 곳은 차 밖에 없었기 때문이다. 정말 덥고 파리는 우리 곁을 떠날 줄 몰랐다. 이대로 말라죽을거 같았다.

견인차가 너무 오지 않았다. 이대로는 안 되겠다 싶어서 마침 지나가는 차가 멈춰서서 우리에게 무슨 일이냐고 물어보길래 다시 한 번 부탁하기로 했다. 우리의 사정을 듣고는 역시 물 한병을 주시고는 전화를 하기 시작했다.


이 분들 정말 친절하셨다. 시드니에서 오셨다고 하는데 전화 통화만 한 20분 넘게 했던거 같았다. 겨우 겨우 모든 문제를 해결하고 1시간 정도 뒤에 견인차가 온다고 얘기해주셨다. 그리고는 브로큰힐까지 태워다 주신다고 했는데 다 갈 수는 없다고 판단하고 나를 포함해서 3명만 먼저 가기로 했다.

브로큰힐까지 가는 동안 이것 저것 정말 많은 이야기를 했고, 너무나 친절한 사람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우리는 계속 감사하다는 말을 잊지 않았다.


브로큰힐의 정비소까지 태워다 주시고는 여기서 기다리면 된다는 얘기를 해주셨다. 너무나 감사하다는 말에 사진 한번 찍어도 되냐고 물어봤고 그래서 남긴 사진이다.

사실 호주에서는 사람이 좋다는 인상은 많이 받지 않았다. 백호주의가 철폐되었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동양인을 무시하는 경향이 있을 뿐만 아니라 차를 타고 지나가다가 욕을 날리고 가는 경우도 당해봤다. 그런데 확실히 호주에서 친절했던 사람들도 적지 않게 만났는데 그 때마다 너무나 과도할 정도의 친절을 받게 되었으니 바로 이런 경우였다.

호주 아저씨~ 덕분에 저희 말라 죽지 않았어요! 감사합니다! ^^;


크게 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