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정보]

- 도미토리 15달러(에어컨 있음)

- 텐트 10달러

- 주방과 바가 있음

- 수영장을 비롯한 여러 편의시설

- 인터넷 무지하게 느림


잠비아에서 빅토리아 폭포를 보기 위해 가야 하는 도시, 리빙스톤에는 배낭여행자를 위한 숙소가 몇 군데 있다. 그 중에서 나름 유명한 곳이 졸리보이스 백팩커다.


도미토리는 살짝 비싼 15달러다. 짐바브웨나 잠비아부터는 부담이 될 정도로 물가가 비싸다. 대신 졸리보이스 백팩커스 도미토리에는 에어컨이 있다.


이틀은 도미토리에서 자고 하루는 텐트를 치고 잤다. 사실 가격 차이가 그리 크지 않아 텐트를 굳이 칠 이유는 없었지만 남는 방이 없어 어쩔 수 없었다. 당시에는 좀 오랜만에 텐트를 치는 거라 나쁘지 않았다.


졸리보이스 백팩커의 장점 중 하나가 쉴 수 있는 공간이 굉장히 많다.


보통 낮에는 빅토리아 폭포를 보러 가거나 동네를 돌아다니는데 루사카는 너무 더워 아침부터 이렇게 밖에서 늘어져 있는 사람들도 꽤 있다.


수영장은 있으나 탁한 초록빛이라 누가 들어가나 싶었는데 꽤 많은 사람들이 들어가 수영을 했다. 조금 신기했다.


주방이 있다는 건 굉장한 장점이다. 비록 이곳에서 요리를 해서 먹은 적은 별로 없지만(짐바브웨와는 달리 밖으로 나가면 저렴한 음식점이 몇 군데 있다) 일단 주방이 있으면 부담이 덜하다.


바에서 술과 음식을 파는데 가격은 꽤 비싼 편이다.


졸리보이스 백팩커는 공간이 무척 넓고 시설이 괜찮으나 와이파이는 무지하게 느렸다. 게다가 잠비아라는 나라 자체의 문제인 듯 보이지만 자주 정전됐다.



이 글이 마음에 든다면 세계를 여행하고 있는 배낭여행자를 응원해주세요! 공감과 좋아요 버튼을 눌러주시면 큰 힘이 됩니다.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프리카 잠비아 | 리빙스턴
도움말 Daum 지도


바람처럼의 블로그를 구독해주세요! 
한RSS로 구독하기 iGoogle or 구글리더로 구독하기 다음뷰로 구독하기 네이버로 구독하기 이메일로 구독하기 트위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