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사람들이 시베리아 횡단열차에 대해 궁금해 하는 것을 정리해봤는데 어쩌다 보니 여행 팁이 되어버렸다. 시베리아 횡단열차 팁을 소개하기 전에 어떤 분의 블로그에서 본 내용을 공유하자면, 우리나라 사람들은 시베리아 횡단열차라고 하면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모스크바까지 가는 것으로 생각하는데 사실 그런 이름의 열차는 없다. 아마 트랜스 시베리안(Trans Siberian)을 보고 그러는 것 같은데 다른 노선도 전부 시베리아를 지나기 때문에 뭐가 시베리아 횡단 열차라고 규정 짓기는 어렵다. 다만 여기서는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출발해 모스크바에 도착하는 열차를 말한다.


1. 예약방법

시베리하 횡단열차는 러시아 철도 홈페이지에서 예약할 수 있다. 예약하는 방법은 여기에서 확인하면 된다.


2. 시베리아 횡단열차 가격

대부분 가격을 가장 궁금해 하는 것 같다. 가격은 어느 지역을 거치냐에 따라 달라지는데, 제일 낮은 클래스인 3등석의 경우 7,210루블(19만원)부터 10,758루블(28만 5천원) 정도다. 나는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모스크바까지 3등석을 탔는데 8,467루블(22만 8천원) 들었다.


3.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모스크바까지 소요시간

일반적으로는 모스크바까지 바로 달리는 경우는 별로 없지만, 나는 시간이 없어서 모스크바까지 바로 달렸다. 걸리는 시간 역시 어디를 거치냐에 따라 달라지는데, 대략 7~8일 걸린다고 보면 된다. 여행자들이 많이 찾는 바이칼 호수의 도시 이르쿠츠크까지는 3일 정도 걸린다.


참고로 내가 탔던 열차는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수요일 23:55에 출발해 모스크바에 목요일 11:03에 도착하는 열차편으로 162시간 8분 걸렸다.

유용한 팁으로는 미리 시간표를 인쇄해서 가지고 가면 좋다. 아무래도 영어가 전혀 통하지 않으니 여기가 어느 역인지, 얼마나 정차하는지 알기 어렵다. 예약을 진행하는 도중 Route를 누르면 해당 열차의 시간표가 나온다.


4. 좌석 종류와 선택방법

1등석인 럭셔리(륙스)는 배낭여행자가 타는 일은 거의 없고, 보통은 2등석인 컴파트먼트(쿠빼)나 3등석 리저브드시트(쁠라치까르뜨뉘)를 타게 된다. 참고로 난 러시아 열차를 타는 동안 전부 3등석을 타서 딱히 다른 좌석에 대해선 딱히 뭐라 설명할 내용이 없다.


3등석의 경우 무조건 아래 좌석을 예약하는 게 좋다. 원래 2층이라도 낮에는 아래에 앉을 수 있는 건데 대부분의 승객들이 낮에도 자고 있어 이게 쉽지 않다. 2층은 오르락내리락 해야 해서 무지하게 불편하고, 옆자리는 침대로 변형이 가능한데 공간이 비좁아 별로다.


그리고 짐을 놓는 것도 아래가 훨씬 편하다. 아래 좌석의 경우 그냥 의자를 들어 올려 짐을 넣으면 되는데 2층은 침대 위에 있는 선반에 올려야 하고, 옆자리의 경우 아래 분리된 공간에 나누어서 집어넣어야 한다. 무조건 아래 좌석을 선점하길 권한다. 그래야 장거리 이동이 편하다.

또 하나 화장실에 가급적 먼 좌석이 좋다. 낮이나 밤이나 수시로 화장실을 들락날락하기 때문에 잠을 자기가 힘들다.


5. 열차 내에서 식사

장거리 이동이기 때문에 먹을 것을 준비해야 한다. 생존을 위한 최소한의 식량이랄까. 역시 라면이나 빵이 가장 좋다. 굳이 한국에서 구입할 필요는 없고, 블라디보스토크에 있는 마트에서 출발 전에 구입하면 된다. 한국 식품이 아니더라도 러시아에서는 한국 라면을 많이 먹을뿐더러(대부분 도시락만 먹음), 다른 한국 식품도 블라디보스토크에서는 쉽게 구할 수 있으니 크게 염려할 필요가 없다.


뜨거운 물을 부어서 먹을 수 있는 음식 중에 감자(45루블 정도)와, 라면에 넣어서 먹을 수 있는 소세지 구입도 괜찮다.


대부분 먹을 걸 많이 준비해서 가지만 객실 내에서도 간단한 음료나 라면(도시락), 빵은 구입할 수 있다. 그리고 열차가 오래 정차하는 곳에서는 밖으로 나가서 먹을 것을 살 수도 있고, 어떤 역에서는 먹을 것을 팔러 오는 사람을 볼 수 있다.



6. 잠자리

열차가 출발하면 매트리스 시트 2장, 베개 피 1장, 수건 1장을 준다. 근처에 있는 매트리스를 집어다가 시트를 덮고 베개 피를 씌워 잠자리를 마련하면 된다. 받은 것들은 나중에 내릴 때 반납한다.


7. 씻기

포기하는 게 좋다. 세수를 하거나 양치를 하는 건 가능해도, 그 이상은 매우 어렵다. 머리 감는 것도 쉽지 않은데 샤워는 꿈꿀 수 없다. 화장실은 매우 비좁다. 혹시 럭셔리 좌석에서는 다를지, 누가 한 번 체험기를 올려줬으면 좋겠다.



8. 준비하면 유용한 것들

① 차
블랙티, 옐로우티 이런 차를 가지고 가면 무척 좋다. 사실 가장 유용했다. 난 미련하게 물 2리터를 사서 갔는데 대부분의 사람들은 가볍게 차를 준비한다. 뜨거운 물은 언제든지 받을 수 있으니 물 대신 마실 수도 있고, 사람들과 차를 마시면서 시간을 때우기 참 좋다. 러시아를 비롯해 아제르바이잔도 차 마시는 게 아주 일상적이었다. 컵은 굳이 가지고 갈 필요는 없고, 승무원에게 말하면 빌려준다.

② 슬리퍼
장거리 이동에는 슬리퍼가 꼭 필요하다.

③ 외투
시베리아를 지나게 될 때 날씨의 변화가 있다. 블라디보스토크에서는 반팔을 입었었는데(9월) 시베리아를 지날 때는 두꺼운 옷을 입지 않고선 견딜 수 없었다. 물론 열차 내에서는 그리 춥지 않기 때문에 가볍게 입을 수 있는 겉옷이 있으면 좋다.

④ 드라이샴푸
직접 사용해 보질 않아서 어떤지 모르겠지만 친구 말로는 매우 유용했다고 한다. 특히 머리를 감기 힘든 열차 안이라면 물 없이 머리를 감을 수 있는 드라이샴푸를 준비해 보자.

⑤ 지루함을 이길 수 있는 무언가
굉장히 지루하다. 러시아 사람들과 말을 통하지 않고(영어에 대한 기대를 아예 접어라), 외국인 여행자는 아예 보이지도 않는다. 책이라든지, 영화라든지. 뭔가 지루함을 이길 수 있는 게 필요하다. 단, 전자제품은 콘센트가 별로 없어 사용하기 매우 어렵다.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모스크바로 가던 열차 내에 콘센트가 4개 정도 밖에 없어 충전하는데 매우 어려웠다. 보통 러시아 사람들은 해바라기씨를 먹거나 낱말퍼즐을 하는 것으로 시간을 때우곤 했다.

⑥ 러시아 회화 앱
언어가 필수는 아니지만 아무래도 친해지기 좋은 방법은 그 나라 말을 구사할 줄 아는 것이다. 내가 말하는 수준은 회화를 자유자재로 하라는 게 아니라 그냥 회화 앱을 이용해서 몇 가지만 외워서 대화를 시도해보라는 정도다. 딱 그렇게만 해도 사람들과 금방 친해질 수 있다.


저는 지금 세계여행 중에 있습니다. 이 글이 마음에 든다면 다양한 방법으로 도움 및 응원을 해주실 수 있습니다. 작은 도움이 현지에서 글을 쓰는데 큰 힘이 됩니다. 세계를 여행하고 있는 배낭여행자에게 커피 한 잔 사주시겠습니까? :D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러시아_연방 | 블라디보스토크
도움말 Daum 지도
  1. BlogIcon 용작가
    2014.10.13 17:35 신고

    가격은 생각보다 비싸진 않네요. 설국열차... 도전해보고 싶어지네요. ^^)b

    • BlogIcon 바람처럼~
      2014.10.15 20:16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아무래도 3등석이니까요. 일반적으로는 7일 내내 열차를 타지 않으니, 중간에 여러 도시를 여행한다는 생각으로 탄다면 괜찮을 거예요. 7일간 열차는 좀 많이 지루하고, 씻지도 못해서 무척 힘들거든요.

  2. 백정호
    2014.10.28 10:40 신고

    동해에서 배타고 블라디보스톡으로가서 기차를 탄다고 하던데요,, 2월은 너무 추운가요? 돌아오때는 비행기를 타고 와야겠지요,,경비가 얼마나 들까요 ^^,,

    • BlogIcon 바람처럼~
      2014.11.04 14:49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제가 여행중이라 답글이 늦습니다. 양해를 바라며. 경비는 제가 올려 놓은 예약하는 방법에 가셔서 직접 발권 직전까지 예약을 진행해보시면 알 수 있을 겁니다. 돌아오는 비행기표는 모스크바나 다른 지역에서 이동하는 항공편을 살펴봐야겠지요. 정확한 경비는 제가 추측하기엔 무리가 있네요. 그리고 시베리아는 9월에도 추웠습니다. 물론 열차 내는 그리 춥진 않았지만 바깥은 상당히 춥더라고요.

  3. 수연
    2014.12.25 17:45 신고

    여행글 정말 감사합니다...저는 20대 대학생입니다..평소에 북한에 관심이 많아 통일이 되면 부산역부터 시작해서 서울역 평양역 함흥역 나선역을 넘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을 잇는다면 부산에서부터 모스크바까지 또 모스크바에서 프랑스 파리까지 물자 교통과 수출에서 엄청난 이득이 있을거라고 생각했습니다..여행자들이 부산에서 프랑스 파리까지 육로 기차로만 간다고 생각하면 정말 멋진 일이지 않습니까?ㅎㅎ 그전에 사전답사 식으로 한번 꼭 방문해서 직접 가보고 싶었는데 좋은 글을 읽었습니다..감사합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14.12.25 18:38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맞아요. 저도 그런 생각은 늘 하고 있습니다. 이번 여행도 비행기를 안 타고 돌아다니는 건데, 일부러 러시아까지 가서 기차를 탔던 것만 생각하면 많이 안타깝습니다.

  4. 수연
    2014.12.25 17:45 신고

    여행글 정말 감사합니다...저는 20대 대학생입니다..평소에 북한에 관심이 많아 통일이 되면 부산역부터 시작해서 서울역 평양역 함흥역 나선역을 넘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을 잇는다면 부산에서부터 모스크바까지 또 모스크바에서 프랑스 파리까지 물자 교통과 수출에서 엄청난 이득이 있을거라고 생각했습니다..여행자들이 부산에서 프랑스 파리까지 육로 기차로만 간다고 생각하면 정말 멋진 일이지 않습니까?ㅎㅎ 그전에 사전답사 식으로 한번 꼭 방문해서 직접 가보고 싶었는데 좋은 글을 읽었습니다..감사합니다.

  5. 박소리
    2015.04.14 18:14 신고

    안녕하세요! 현재 세계여행을 하고 잠시 한국에 들어가서 두번째 세계여행을 준비하려고 합니다.
    모스크바에가서 블라디보스톡으로 한번에 가려고 하는데. 지금 제가 날짜를 보니 기차 넘버는100이고, 3등칸타려고 합니다.
    그런데 혹시 3등칸에도 충전할수 있는 곳이 있을까요?!?!? 2등칸에는 침대 칸마다 있다고 한것 같은데 ㅠㅠ

    • BlogIcon 바람처럼~
      2015.04.15 01:42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한번에 가는 건 많이 힘든데 괜찮으시겠어요? 전 여행자가 많을 줄 알았는데 여행자도 없고, 한번에 가는 사람은 저밖에 없더라고요. 아무튼 러시아에서 3등석을 두 번 타봤는데요.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모스크바로 가는 열차에는 전기콘센트가 거의 없었습니다. 충전은 가능하나 매번 하기는 힘들 것으로 생각됩니다. 모스크바에서 바쿠로 가는 열차에는 3등석이라도 자리마다 전기콘센트가 있어 충전은 가능했습니다.

  6. lara
    2017.01.04 21:54 신고

    좋은 정보 대단히 감사합니다. 첫 사진은 용산선 효창역에 통일호 열차가 정차한 모습이랑 비슷하네요..97년까지는 건너편 미생정역 승강장에 열차가 정차했다고 들었는데...이제 다 사라지고 말았습니다.


바람처럼의 블로그를 구독해주세요! 
한RSS로 구독하기 iGoogle or 구글리더로 구독하기 다음뷰로 구독하기 네이버로 구독하기 이메일로 구독하기 트위터

티스토리 툴바